포항시 불성실 정보 공개에 시민들 뿔나
포항시 불성실 정보 공개에 시민들 뿔나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20.02.26 20:26
  • 게재일 2020.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한적인 확진자 정보 전달에
시민 “알권리 보장해야” 원성
市 “모두 공개 현실적 어려워”

포항시의 행정 편의주의적이고 불성실한 정보 공개가 시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확진자들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들이 일선 지자체에 의해 선별된 채 시민들에게 전달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행정당국이 시민들의 입장이 아닌, 공무원들의 형식적이고 획일적인 관료주의적 행정을 일삼고 있다는 비판이 지역사회는 물론 공직 내·외부에서도 잇따르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6일 오후 4시 기준 포항지역에 총 1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난 20일 포항지역 첫 환자가 발생한 이후 지역에서는 매일 2∼4명의 확진자가 추가되고 있다.

이들의 동선은 포항시청 홈페이지와 포항시청 SNS, 안전 안내 문자 등을 통해 공개된다. 그러나 자세히 살펴보면 확진자마다 공개되는 부분은 뚜렷한 기준 없이 천차만별이다.

포항시가 공개한 정보는 확진자가 언제부터 어떠한 증상이 발현됐고, 그 이후 어디서 몇명과 얼마나 머물렀는지에 관한 구체적인 정보를 확인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특히 일부 확진자는 최초 증상 발현 시점, 증상의 유무, 거주지 등 가장 기본적인 정보조차 생략돼 있다. 또다른 확진자 중에서는 언제, 어느 병원에서 검체검사를 받았는지도 알 수 없는 환자도 있다.

포항시가 공개한 정보가 제한적이라는 점은 타지자체들이 공개한 정보와 비교하면 더욱 명확히 확인 가능하다.

실제로 경기 고양시의 경우 26일 확진 판정을 받은 57세 남성이 처음 어떤 증상이 발현됐고, 이후 어디로 이동했는지 여부에 대한 상세한 정보를 시민들에게 공개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시민들은 대부분의 확진자 정보를 퍼즐을 끼워 맞추듯 어렵게 확인하고 있는 실정이다.

포항시민 남모(30·양덕동)씨는 “포항시에서 홈페이지나 문자로 공개하는 자료보다 주변 지인들이 알려주는 정보가 더 빠르고 정확할 때도 많다”면서 “가짜뉴스를 탓하기 전에 평소에 포항시에서 시민들의 알권리와 니즈에 충족하는 정보를 얼마나 정확하고 빠르게 제공했는지 이번 기회에 되돌아봤으면 좋겠다”고 꼬집었다.

익명을 요구한 한 포항시 공무원은 “공무원이라는 이유로 매일 코로나와 관련한 문의전화를 많이 받는다”면서 “무엇보다 정보 공개가 투명해져야 민과 관 사이에 신뢰관계가 쌓이는데, 시청에서 일반에 공개하는 자료로는 솔직히 턱없이 부족한 게 사실”이라고 귀띔했다.

이에 대해 포항시 관계자는 “모든 정보를 공개하기에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다”면서 “궁금한 게 있어 포항시에 문의해오면, 답변해주고 하는 방식으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