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코로나 확진자 국내 첫 사망
청도 코로나 확진자 국내 첫 사망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02.20 20:41
  • 게재일 2020.0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본 “폐렴이 사망 원인인 듯”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사망자가 경북 청도에서 발생했다. 국내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사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0일 오후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63세·남) 숨졌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 확진자는 20년 넘게 이 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지난 19일 새벽 폐렴 증세로 사망했다. 이 환자는 사망한 뒤 신종 코로나 관련 여부를 조사한 결과 확진으로 판명났다고 밝혔다. 앞서 중대본은 환자가 폐렴 의심증상으로 사망하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검사했고, 오후에 양성 결과가 나왔다.

중대본은 현재 사망자의 현재 사인은 폐렴이라고 판단했다. 중대본 관계자는 “최종 사망원인과 코로나19와의 관련성을 판단해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이 병원 정신병동 입원환자 2명이 20일 새벽 코로나19로 확진환자로 판명돼 정신병동의 환자 109명과 직원 등 약 120명에대한 검체검사가 진행됐다.

중대본은 대남병원과 31번 환자(61세 여성)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중대본에 따르면 31번 환자는 확진 전인 이달 초 청도에 방문했다. 대남병원 확진자는 사망자를 포함해 총 13명이다. 또 대남병원과 집단감염이 벌어진 신천지대구교회와의 연관성도 추적 중이다. /박순원기자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