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검사 가능한 의료기관, 대구·경북엔 왜 없나
신종코로나 검사 가능한 의료기관, 대구·경북엔 왜 없나
  • 이창훈.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0.02.08 15:58
  • 게재일 2020.0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력·장비 운용 어려움 들어 신청 안 해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검사가 가능하다고 공개한 민간기관 명단에 대구·경북 의료기관이 1곳도 없어 궁금증을 낳고 있다.

7일 중앙사고수습본부가 공개한 민간기관 명단에는 대구·경북, 전남을 제외한 전국 시·도 의료기관 38곳이 이름을 올렸다.

전남지역 주민은 광주광역시에 있는 전남대병원이 검사 기관으로 지정돼 이 곳을 이용해 감염 여부를 검사할 수 있다.

이 때문에 대학병원이 비교적 많은 대구·경북에만 민간 검사기관이 단 한 곳도 없다는 사실에 고개를 갸웃거리는 시민이 적지 않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명단 선정 과정을 아예 모르고 있었다.

시·도 관계자들은 보건복지부가 직접 지역 의료기관에 통보해 신청을 받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주요 대학병원 몇 곳에 물어보니 인력과 장비 운용에 어려움이 있어 검사기관 지정 신청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곧 있을 2차 모집에 대학병원들이 신청하도록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전국에서 유전자검사우수기관 150여곳을 상대로 검사 기관 신청을 받은 것으로 들었다"며 "경북에서는 해당하는 병원이 없다"고 말했다.

현재 대구·경북에서는 시·도 보건환경연구원이 각각 신종코로나 검사 업무를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