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라오스 국제야구대회, 신종코로나 탓에 취소
한국·라오스 국제야구대회, 신종코로나 탓에 취소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02.05 15:22
  • 게재일 2020.0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회 한국·라오스 국제야구대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영향으로 취소됐다.

대회를 준비하던 헐크파운데이션은 5일 “최근 라오스를 다녀간 중국인이 신종코로나 감염 확진자로 판명되면서 참가자들의 안전을 위해 대회를 취소했다”고 밝혔다.

한국·라오스 국제야구대회는 라오스 야구 대표팀과 베트남, 말레이시아, 태국,일본, 한국 등 사회인 야구팀이 참가하는 대회로 7일 개막할 예정이었다.

대회와 동시에 펼쳐질 예정이었던 라오스 최초의 야구장 오프닝 행사도  연기했다.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은 “라오스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판단이 들어  대회를 앞두고 취소했다. 참가자들의 안전이 먼저다”라며 “대회를 위해 많은 준비를했는데 개막을 앞두고 취소하게 되어 참가팀들에 미안하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대회는 취소됐지만 이만수 이사장은 라오스 최초의 야구장 완공을 점검하고자 4일 라오스로 떠났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