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 놔두고 경북북부권 전면 조정하라”
“울릉 놔두고 경북북부권 전면 조정하라”
  • 김두한기자
  • 등록일 2020.02.04 20:32
  • 게재일 2020.0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구 획정 반대 투쟁 일파만파
울릉군민 격렬 항의 이어
북부권도 국회 방문 등 반발
“지난 20대 선거구 획정은
생활권·행정구역 무시 단순 통합
북부지역 전체 선거구 조정돼야”

울릉군 국회의원 선거구획정 반대 투쟁이 경북북부지역으로 확대됐다.

울릉군민들이 교통과 경제, 교육 등 생활문화권을 고려하지 않은 국회의원선거구 획정에 반대한다는 성명을 발표하고 국회를 항의 방문한 데 이어 경북 북부지역 주민들은 3일 국회 정론관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선거구 조정을 촉구했다.

경북북부권선거구바로잡기운동본부(공동위원장 정동호·김휘동 전 안동시장)는 이날 안동과 예천을 하나의 선거구로 묶는 등 생활권과 행정편의에 맞춰 경북 북부권의 선거구를 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경북북부 선거구 합리적 획정 공동 추진 위원회도 이날 국회정론관 기자회견에 이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해 경북 북부권 전체 선거구를 합리적으로 획정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번 방문에는 정성환 울릉군의회의장과 정훈선 안동시의원의장, 이정백 전 상주시장, 경북북부권 주민들이 참여했다.

이들 단체는 기자회견에서 “지난 20대 국회의원 선거구 획정 결과를 살펴보면, 법을 무시하고 인구수 하한 기준에 미달하는 선거구만 인접 시·군에 단순 통합하는 게리맨더링 선거구를 획정했다”며 “교통·문화생활 권을 무시한 채 인접한 시·군을 단순 통합하는 선거구 결정은 주민을 무시하고, 대의 민주정치에 위배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한 “생활권이 전혀 다른 상주·군위·의성·청송 선거구와 문경·예천·영주 선거구가 대표적인 예”라고 설명했다.

이들을 중앙 선거관리 위원회 앞에서 ‘울릉군 건드리지 말고, 경북북부권 조정하라’ 등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경북 선거구는 행정구역, 지리적 여건, 교통·생활문화권, 농·산·어·촌의 지역의 특성을 반영해 조정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상주와 문경은 신라 때부터 교통·생활문화환경, 영주·봉화·울진·영양은 지리적 근접, 군위·의성·청송·영덕 역시 지리적 근접성으로 인해 생활 및 경제권이 동일하다고 설명했다.

정성환 의장은 “포항 남·울릉 선거구에서 울릉을 분리해 생활권이 전혀 맞지 않는 영양·영덕·봉화·울진 선거구 편입하려는 지역구 개편 논의는 울릉군민들 입장에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뒤 문희상 국회의장실을 방문해 성명서를 전달했다.

/김두한기자kimdh@kbmaeil.com


김두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