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남·울릉 선거구 분리 움직임에 지역 정치권 반발
포항남·울릉 선거구 분리 움직임에 지역 정치권 반발
  • 김두한기자
  • 등록일 2020.01.22 20:12
  • 게재일 2020.0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총선을 앞두고 울릉군 선거구를 변경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 포항과 울릉지역 정치권이 반발하고 있다.

22일 울릉군의회 등에 따르면 국회는 현재 포항 남구와 한 선거구인 울릉을 영양·영덕·봉화·울진군에 포함·변경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영양·영덕·봉화·울진군의 선거구 획정인구가 하안선(13만9천명)에 못 미치는 13만7천992명이어서 울릉(9천617명)을 산입하려는 의도다. 이렇게 하더라도 포항 남구는 독자 선거구를 유지할 수 있다.

하지만 포항과 울릉지역 정치권은 이 같은 개편안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

특히, 울릉군의회는 군민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하고 궐기대회, 국회청원, 총선거부, 대국민 호소 등의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성환 군의회 의장은 “울릉군의 유일한 교통수단인 여객선의 정기노선은 울릉~포항 항로뿐이며, 주민들의 생활근거지도 대부분이 포항이다”면서 “교통과 생활문화권을 고려해 지역구를 획정하도록 규정한 공직선거법을 무시하고, 당리당략에 따라 지역구를 변경하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현행 공직선거법상 국회의원 선거구는 인구, 행정, 구역, 지리적 여건, 교통, 생활문화권 등을 고려해 확정한다고 명시돼 있다.

포항남·울릉 선거구 현역 국회의원인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도 22일 포항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울릉 생활권이 포항에 있는데 말이 안 된다”며 “군수나 군의회 의장 등이 원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이 선거구 자유한국당 예비후보인 김순견 전 경북도 경제부지사도 이날 성명을 통해 “ 정치는 국민이 삶을 편안하고 안전하게 보호해야 하는데. 현재 알려진 선거구 조정안은 울릉군민들의 삶을 흔들어 놓고 있다”면서 “현재 알려진 선거구 조정안은 울릉군민 교통과 생활문화권을 완전히 무시하는 처사로 게리맨더링에 해당한다”고 반대 뜻을 밝혔다.

한편, 국회는 영양·영덕·봉화·울진군에 청송을 포함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송은 현재 상주·군위·의성과 같은 선거구로 묶여 있다.

울릉/김두한기자kimdh@kbmaeil.com
김두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