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반대 집회 농민 항소심서 벌금 30만원
사드반대 집회 농민 항소심서 벌금 30만원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1.22 00:24
  • 게재일 2020.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법 형사항소1부(부장판사 최종한)는 21일 사드반대 집회에 참가해 경찰의 해산 명령에 따르지 않은 혐의(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기소된 농민 A씨(66)에 대한 항소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벌금 3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017년 9월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근처에서 사드 반대단체회원들과 함께 도로를 막고 시위를 하던 중 15차례에 걸친 경찰의 해산 명령에 응하지 않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시위대를 해산시키려고 진입하는 경찰관을 농수로로 밀어 넘어뜨린 혐의(공무집행방해)도 받아 1심에서는 유죄가 인정됐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범죄의 증명이 없는 경우이라며 이 부분에 대해 무죄로 판단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