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췄던 경주 방폐장, 1년여만에 재가동
멈췄던 경주 방폐장, 1년여만에 재가동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20.01.20 20:32
  • 게재일 2020.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사능 분석 수치 오류로
방폐물 반입·처분 중단 사태
민관 조사 후 오늘부터 운영

경주 방사성폐기물처분시설이 1년여만에 재가동에 들어간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21일부터 오는 23일까지 월성원전 방사성폐기물 503드럼(드럼당 200ℓ)의 인수에 들어간다. 방사성폐기물을 인수해 처분하는 것은 1년여만으로, 직전 폐기물 처리는 2018년 12월 30일 한울원전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1천 드럼을 들여놓은 것이 마지막이다.

폐기물 반입이 1년여간 중단된 것은 반입된 일부 폐기물의 방사능 수치가 잘못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며, 이에 따라 각 원자력발전소는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을 자체 보관해왔다.

구체적으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이 2015년 이후 경주 방폐장에 넘긴 방폐물을 조사한 결과 2천600드럼 가운데 2천111드럼에서 핵종과 방사능 농도를 잘못 분석한 사실을 적발했다. 이에 원안위가 오류 값을 정정해 비교한 결과 연자력연구소 방폐물의 핵종 농도는 경주 방폐장의 처분농도 제한치 이내로 나타났는데, 그럼에도 경주시의회와 경주월성원전·방폐장민간환경감시기구는 △일부 방폐물의 방사능 수치가 잘못된 점 △방폐장에 바닷물이 유입되는 점 등을 들어 폐기물 반입·처분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그결과 민관은 2019년 1월 ‘방폐물 관리 안전성 확보를 위한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조사에 들어갔으며, 원자력환경공단, 민관합동조사단, 경주시의회, 민간환경감시기구는 지난해 10월방폐장에 반입된 원자력연구원 방폐물 시료를 채취해 방사능값이 처분농도 제한치의최대 0.52% 이내란 점을 다시 확인했다.

따라서 경주시 월성원전·방폐장 민간환경감시위원회는 지난해 12월 민관합동조사단 조사결과를 보고받은 뒤 방폐물 처분 재개를 의결했다.

차성수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국가 방폐물 최종 처분기관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앞으로 비슷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예비검사 확대, 교차분석, 검사역량 강화에 힘쓰겠다”며 “장기적으로 방폐물분석센터를 설립해 직접 핵종분석을 수행하고 방폐물 검사기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경주/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황성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