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게 힘들다” 60대 새터민 숨진 채 발견
“사는게 힘들다” 60대 새터민 숨진 채 발견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20.01.20 20:45
  • 게재일 2020.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8년 탈북해 혼자 생활
지병으로 생활고 겪어 와

탈북 후 10여년 동안 홀로 지낸 60대 새터민이 산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0일 대구 수성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전 10시 20분께 수성구 한 공동묘지 인근 능선에서 새터민 A씨(62)가 숨져 있는 것을 중앙119구조본부 구조견이 발견했다.

그는 지난 14일 지인들과 연락을 끊어 졌고 집안에서 ‘사는 게 힘들다. 그동안 저를 도와준 신변보호관께 고맙다’는 내용의 메모를 남겼다.

북한 양강도 출신인 그는 2008년 홀로 탈북해 가정을 꾸리지 않은 채 임대 아파트에 살며 별다른 직업 없이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직업교육을 통해 배운 기술로 2010년까지 월 100만원 정도를 벌었으나, 지병이 악화해 최근까지 일을 거의 하지 못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현재까지 확인된 혈육은 경기도에 사는 탈북자 출신 조카 1명뿐이다. 조카는 A씨 담당 신변보호관과 장례 절차를 진행 중이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