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게 힘들다"…탈북 60대 새터민 숨진 채 발견
"사는 게 힘들다"…탈북 60대 새터민 숨진 채 발견
  • 심상선 기자
  • 등록일 2020.01.20 12:15
  • 게재일 2020.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북 후 10여년 동안 홀로 지낸 60대 새터민이 산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0일 대구 수성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전 10시 20분께 수성구 한 공동묘지 인근 능선에서 새터민 A(62)씨가 숨져 있는 것을 중앙119구조본부 구조견이 발견했다.

그는 지난 14일 지인들과 연락을 끊고 집안에 '사는 게 힘들다'는 내용의 메모를 남겼다고 경찰은 밝혔다.

2008년 홀로 탈북한 그는 임대 아파트에 살며 가정을 꾸리지 않고, 별다른 직업 없이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확인된 혈육이라고는 경기도에 사는 탈북자 출신인 조카 1명뿐이다"며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심상선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