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이언주·이정현, 대구서 일제히 친박 비판
김병준·이언주·이정현, 대구서 일제히 친박 비판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1.19 20:12
  • 게재일 2020.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럼서 “스스로 정리하라” 촉구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과 무소속의 이언주·이정현 의원이 친박 세력에 대한 비판의 강도를 높였다.

김 전 한국당 비대위원장과 이 의원은 17일 대구 그랜드호텔에서 개최된 ‘폭망이냐 정치쇄신이냐 대구·경북 선택 대한민국 운명이 결정된다’ 포럼에서 친박세력에 대해 비난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제20대 총선 새누리당 공천은 파행 중 파행으로 그 공천으로 당이 망했다”며 “박정희 전 대통령과 보수 정치를 이야기하면서 대구시민·경북도민 자존심을 건드리는 그분들이 보수정치를 무너지하는 핵심 요인”이라고 평가했다. 또 “그분들이 정리되지 않는 한 문재인 폭정을 막을 수 없다”면서 “친박세력은 심판자로서 자격이 없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새로운 인물은 대구·경북지역에 얼마든지 있다”며 “친박이라고 분류되는 이들이 있는 한 공정을 말할 수 없고 친문 심판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다소 억울한 감이 있더라도 스스로 정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무소속 이언주 의원도 “여의도 정치권은 대안없이 자기들끼리 하면 해결된다는 착각에 빠져있다”면서 “탄핵에 찬성하거나 반대하는 사람들은 서로 잘했다고만 말할 뿐 상처받은 국민에게 죄송하다고 말하지 않고 있다”고 언급했다. 무소속 이정현 의원은 “누구나 국회의원 배지를 달고 보좌관 9명을 붙여주면 일을 못 할 사람이 없다”며 “새로운 정치 세력이 형성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