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생가터 새 표지판 훼손
박근혜 전 대통령 생가터 새 표지판 훼손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01.15 20:22
  • 게재일 2020.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로 지진 흔적에 고정못도 빠져

지난해 10월 새롭게 설치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생가터 표지판이 훼손됐다.

15일 대구 중구청에 따르면, 대구 중구 삼덕동의 한 쇼핑몰 옆 골목길에 설치된 박근혜 전 대통령 생가터 표지판 2개에서 불로 지진 흔적이 발견됐다. 아울러 표지판을 고정하는 못도 떨어져 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10월 설치된 이 생가터 안내판은 중구청이 보수단체의 민원을 받아들여 재설치한 것이다.

철거 3년 만에 재설치된 표지판은 가로 20㎝, 세로 60㎝로 ‘제18대 박근혜 대통령 생가터’라는 문구가 영문표기와 함께 적혀 있다.

지난 2013년 2월 처음으로 설치된 표지판은 가로 70㎝, 세로 240㎝ 크기로 박 전 대통령이 꽃다발을 든 채 웃으며 손을 흔드는 사진과 생가터를 소개하는 글이 함께 담겨 있었다.

중구 관계자는 “새 표지판이 다시 훼손된데다가 이번에는 표지판을 철거하라는 민원이 잇따르고 있다”면서 “철거 등은 현재 시점에서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6년 말 국정농단 사건으로 박 전 대통령에게 불만을 품은 50대 남성이 술에 취해 붉은색 스프레이를 뿌려 안내판을 훼손한 후 바로 철거됐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