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부시장실 공무직, 편향적 인물… 채용자격 있나”
“구미시 부시장실 공무직, 편향적 인물… 채용자격 있나”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20.01.05 20:20
  • 게재일 2020.0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장 사퇴종용한 시민단체서 활동
시장선거도 도와 ‘보은인사’ 논란도

구미시가 부시장실 공무직 근로자 채용과 관련해 자격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구미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5일부터 10일까지 공무직 근로자(부속실 민원안내원) 채용 공고에 이어 11일부터 13일까지 원서를 접수한 뒤 A씨(40·여)를 뽑았다.

채용된 A씨가 지역 모 시민단체에서 활동한 경력으로 인해 공무직 공직자 자격을 두고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특히, A씨는 구미시를 비롯한 시내 각급기관의 행정 정보와 업무현황 등에 대해 직접 보고를 받는 부시장실에서 근무하게 되면서 시청 내부에서조차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A씨는 지난해 문제가 됐던 구미시의회 김태근 의장의 재산 누락 사건과 관련해 줄곧 의장 사퇴를 종용했던 시민단체에서 활동했다. 또 시의회 회의 도중 시의원 욕설 파문을 일으켰던 특정 정당의 시의원을 옹호하고 다른 정당의 시의원을 비판하는 글을 SNS에 올리기도 했다. 또 A씨는 지난 지방선거 당시 장세용 구미시장 선거 캠프에서 활동한 전력이 알려지면서 보은 인사 논란까지 불거지고 있다.

이에 대해 구미시는 A씨가 단순노무직으로 채용됐고, 중요한 업무를 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A씨를 부시장실에 근무하도록 한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다.

익명을 요구한 한 공무원은 “아무리 공무직이라도 시의 모든 행정과 정보 사항이 집결되는 부서에 정치적으로 편향된 인물을 근무하도록 한 것은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고 지적했다.

구미/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