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날 태국인 노동자 흉기 난동…자국민 찌르고 1명 도주
새해 첫날 태국인 노동자 흉기 난동…자국민 찌르고 1명 도주
  • 심상선 기자
  • 등록일 2020.01.02 10:03
  • 게재일 2020.0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 첫날 대구 한 공단 식당에서 태국인들이 흉기 난동을 부려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2일 대구 달성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35분께 달성군 논공읍 한 음식점에서 20∼30대 태국인 2명이 자국민 A(27)씨를 흉기로 찌르고 달아났다.

얼굴과 가슴 등을 수차례 찔린 A씨는 중상을 입고 길거리에 쓰러진 채 행인에게 발견됐다.

A씨는 인근 대학병원으로 이송돼 수술을 받아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 1명은 이날 새벽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나머지 1명을 추적 중이다.

외국인 노동자인 이들은 같은 공장에 다니며 평소 업무 문제로 다툼을 겪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도주한 태국인이 휴대전화를 끄고 잠적해 검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며 "검거하는 대로 정확한 경위 등을 추가 조사해 입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심상선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