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대도교회, 23일 전도세미나
포항대도교회, 23일 전도세미나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8.10.17 20:37
  • 게재일 2018.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남 목사 특강

선무도 총본산 대한불교조계종 경주 골굴사(주지 적운 스님)는 오는 27일 ‘제16회 골굴사전통무예대회’와 ‘제5회 한·일 전통무예교류대회’를 개최한다.

올해 15회째를 맞는 무예대회는 불가의 전통수행법이자 승병들의 무예를 전승한 선무도를 비롯해 기천문, 택견, 24반 무예, 무의단공 등 5개 종목 경연과 전통태권도회의 특별시연도 펼쳐진다. .

전통무예대회는 일본의 전통무예 가라데(쇼토칸, 소림류, 고주류), 아이키도, 한무도, ITF태권도 등 6개 종목이 경연대회를 펼친다.

또한 골굴사는 이날 한국전통무예총연맹과 더불어 무예대회와 함께 호국의승군 위령 수륙재를 봉행한다.

오전 10시부터 한·일 양국의 참가선수단이 수륙재에 동참해 임진왜란과 대동아전쟁 등에서 전몰한 양국의 영혼들을 함께 천도하며 일본인들이 침략의 역사를 바르게 인식하고 참회와 화해를 서원하는 회향의 법회로 진행될 예정이다.

오후에는 1시부터 산사예술공연과 2시부터 무예대회가 열린다.

특히 일본 참가단은 각 무예단체의 최고 지도자들이 직접 시연을 하며 최고령자는 91세의 쇼토칸 가라데의 이와모토 원로사범이다.

골굴사 주지 적운 스님은 “이번 행사를 통해 한·일 양국의 전통무예 발전과 무예문화교류를 통한 민간 외교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