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기 포항시의회 첫 발 `험로`
후반기 포항시의회 첫 발 `험로`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6.07.19 02:01
  • 게재일 2016.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안발전본부 입지선정
중앙상가 경륜장 유치 등
당면 현안 `첩첩산중`

지난 13일 포항시의회는 문명호 의장 주재로 시의회 중회의실에서 집행부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7대 후반기 첫 소통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제13회 포항국제불빛축제 추진계획과 경로당 CCTV 보급, 포항도시기본계획 및 도시관리계획 용역과 지진발생 관련 현황, 동해안발전본부 이전대상지에 대해 집행부로부터 보고를 받았고, 문명호 의장은 “소통과 화합으로 주민행복 증진과 지역발전 방향 모색을 위해 지혜를 모아 나가자”고 강조했다. 하지만 후반기 일정을 시작한 포항시의회의 앞날이 순탄하지는 않다.

당장 포항시와 의회는 경북도 동해안발전본부의 최종 입지선정 보고 시한인 6월말을 넘기고도 확정하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최근 민원이 제기됐던 구룡포 삼정리를 예정지에 포함시킬 것을 권고하는 등 부지 예정지를 6곳에서 7곳으로 늘리기도 했다.

시의회는 아울러 동해안발전본부 예정부지 용역조사 시점까지 추가로 희망하는 지역이 있을 경우에도 용역조사에 포함시키도록 하는 등 지역간 불화를 예고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중앙상가의 경륜장 유치 문제와 포항역 등 주변 재개발 문제도 시의회 당면과제로 남아 있다.

포항YMCA와 포항환경운동연합, 포항여성회, 포항시기독교교회연합회 등 지역 11개 시민·사회·종교단체가 “청소년 유해환경 조성, 도시재창조사업 역행, 사행성 투자로 인한 가정경제 파괴, 이용객 도박중독 유병률 증가, 지방재정기여 미비, 상가 활성화 미비 등을 이유로 포항중앙상가 장외경륜장 설치 추진을 반대한다”고 나서면서 시의회의 고민을 깊게 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구 포항역 재개발 문제는 시는 물론 시의회와 코레일 등 여러 기관의 이해관계가 얽히면서 중심을 잡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시의회는 주민의 의견을 대폭 반영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상황이 녹록한 것은 아니다.

연말 국회의 예산 심의도 포항시의회의 역량을 평가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포항시는 1조7천350억원의 국비를 확보하면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지역에서는 박명재(포항남·울릉)·김정재(포항북) 의원은 물론 이강덕 포항시장과 포항시의회의 긴밀한 공조를 기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외에도 포항영일만항 건설과 국제여객부두 건설, 첨단산업 전략소재 부품 시험평가 기반 구축, 도구해수욕장 연안정비사업, 영일만항 인입철도 건설, 블루밸리 국가산단 용수공급 건설 등 지역 현안에 대한 시의회 차원의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박순원기자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