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北 엇박자 유감… 단호히 제재”
클린턴 “北 엇박자 유감… 단호히 제재”
  • 연합뉴스
  • 등록일 2009.07.23 18:49
  • 게재일 2009.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23일 북한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미국을 비난한 데 대해 유감이라면서 북한의 태도 변화가 없으면 단호하게 제재할 수밖에 없다는 뜻을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태국 푸껫 쉐라톤 호텔에서 열린 ARF 오전 회의가 끝난 뒤 기자회견을 열고 `비핵화를 요구했는데 북한이 엇박자를 내고있다`며 유감을 표하고 북한이 과거 국제회담에서 강경발언을 하면 지원이 주어지곤 했는데 이런 일은 앞으로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또 북한이 이날 비핵화 노력을 했다고 주장했지만 과거에 했던 것 이상의 비핵화 조치를 해야 지원이 있을 것이라며 “우리는 절반의 조치에는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비가역적 비핵화`를 전제로 북한에 제공할 이른바 미국의 `포괄적 패키지`와 관련, “미국이 마련한 포괄적 패키지에는 전면적인 관계정상화 외에 항구적 평화체제, 그리고 에너지 및 경제지원이 모두 담겨있다”며 “앞으로 미국뿐 아니라 6자회담 관련국들이 `포괄적이고 조율된 방식`으로 협의해 패키지의 구체적 내용을 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또 `비가역적 조치의 기준`으로 2005년 제4차 2단계 6자회담에서 합의한 9.19 공동성명에서 규정한 `모든 핵무기와 현존하는 핵계획을 포기할 것과 조속한 시일내 핵확산금지조약(NPT)와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안전조치에 복귀할 것`을 설정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