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통화 한 번으로 해결되는 '안심콜 출입관리 서비스'
경주시 통화 한 번으로 해결되는 '안심콜 출입관리 서비스'
  • 황성호 기자
  • 등록일 2021.04.18 15:16
  • 게재일 2021.0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 경주시는 최근‘QR코드’에 익숙하지 않은 디지털 취약계층을 위해 전화 한 통화로 출입 확인이 가능한 ‘안심콜 출입관리’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유흥시설과 목욕장 등 전자출입명부 의무대상시설인 중점관리시설 300개소에 안심콜 출입관리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각 시설 별로 080으로 시작하는 10자리 번호를 부여해 이 번호로 전화를 걸면 출입인증 확인이 된다.

통화료는 수신자 부담으로 경주시에서 행정명령 해제 시까지 지원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안심콜 출입관리 서비스는 통화로 인해 저장된 정보가 4주 후면 자동으로 소멸돼 개인정보 노출 위험이 적은 것이 특징이다.

시 관계자는 “안심콜 출입관리 서비스의 이용으로 확진자 발생 시 역학조사에 걸리는 시간을 대폭 단축된다”며 “감염확산 차단으로 이른 시일 내에 코로나가 종식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황성호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