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677명, 이틀째 600명 후반... 4차 유행에 거리두기 연장
신규확진 677명, 이틀째 600명 후반... 4차 유행에 거리두기 연장
  • 연합뉴스
  • 등록일 2021.04.10 11:57
  • 게재일 2021.0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662명·해외 15명…누적 10만8천945명, 사망자 1명 늘어 1천765명
경기 202명-서울 201명-부산 56명-경남 46명-경북 26명-울산 25명 등
어제 4만7천517건 검사, 양성률 1.42%…전국 곳곳 집단감염 지속 확산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이 시작된 가운데 10일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대 후반을 기록했다. 전날보다 다소 늘면서 이틀째 600명대로 집계됐다.

특히 봄철 인구 이동이 늘고 지역사회 내 잠복 감염이 상당한 상황에서 전국 곳곳에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속출하고 있어 앞으로 확진자 규모는 더 커질  가능성이 높다.

이에 정부는 11일 종료 예정이던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와 전국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내달 2일까지 3주 더 연장하는 동시에 수도권과 부산 등 2단계 지역의 유흥시설 영업금지를 뜻하는 집합금지  조치를 내렸다.

◇ 지역발생 662명 중 수도권 421명, 비수도권 241명…수도권이 63.6%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677명 늘어 누적 10만8천945명이라고 밝혔다. 전날(671명)보다 6명 늘었다.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이어져 온 '3차 대유행'이 완전히 가라앉지 않은 상황에서 최근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속출하면서 이미 4차 유행 초기 단계로 접어든 상태다.

이달 4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43명→473명→477명(당초 478명에서 정정)→668명→700명→671명→677명을 나타냈다. 이 기간400명대가 2번, 500명대가 1번, 600명대가 3번, 700명대 1번이다.

최근 1주간 하루 평균 601명꼴로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579명으로,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기준을 웃돌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662명, 해외유입이 15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7∼9일(653명→674→644명)에 이어 나흘 연속  600명대를 이어갔다.

지역별로는 서울 198명, 경기 199명, 인천 24명 등 수도권이 421명으로 전체 지역발생의 63.6%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부산 56명, 경남 44명, 경북 26명, 울산 25명, 전북 23명, 충남 15명, 대전 13명, 충북 10명, 전남·제주 각 7명, 강원 6명, 대구·세종 각 4명, 광주 1명 등 총 241명(36.4%)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부산의 유흥주점과 관련해 전날까지 총 340명이 확진됐다.

또 자매교회 순회모임을 고리로 집단발병이 발생한 '수정교회'와 관련해선 13개 시도에서 210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 밖에 경기 고양시의 한 음악학원과 관련해 총 12명, 경남 김해 주간보호센터 사례에서 21명이 각각 감염되는 등 신규 집단감염도 이어지고 있다.

◇ 위중증 환자 5명 줄어 108명…17개 시도서 모두 확진자 나와

해외유입 확진자는 15명으로, 전날(27명)보다 12명 적다. 이 가운데 4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1명은 서울·경기(각 3명), 경남·충북(각 2명), 대구(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는 미국이 3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인도네시아·파키스탄 각 2명, 필리핀·인도·아랍에미리트·카자흐스탄·일본·우즈베키스탄·폴란드·캐나다 각 1명이다. 국적은 내국인이 10명, 외국인이 5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201명, 경기 202명, 인천 24명 등 수도권이 427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늘어 누적 1천765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62%다. 위중증 환자는 총 108명으로, 전날보다 5명 줄었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515명 늘어 누적 9만9천301명이고,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161명 늘어 7천879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810만6천630건으로, 이 가운데 790만7천671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9만14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4만7천517건으로,  직전일(4만6천692건)보다 825건 많다.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1.42%(4만7천517명 중 677명)로, 직전일 1.44%(4만6천692명 중 671명)보다 소폭 하락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34%(810만6천630명 중 10만8천945명)다.

한편 대구에서 '위양성'(가짜 양성)으로 인해 지난 6일 0시 기준 통계를 정정함에 따라 방대본은 누적 확진자 수에서 1명을 제외했다.

/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