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김무성 “김종인, 野 단일화 장애물… 사퇴해야” 비난
홍준표·김무성 “김종인, 野 단일화 장애물… 사퇴해야” 비난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1.03.18 20:09
  • 게재일 2021.0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 의원, 마포포럼서 강연
“DJ, JP 안아 이미지 쇄신 했듯이
중도 안철수 안고가야 대선 이겨”
윤석열 대망론에는 “지켜봐야”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 세미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오는 4월 치러지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야권 후보 단일화가 난항을 겪고 있는 상황과 관련, 홍준표(대구 수성을) 무소속 의원은 “장애물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국민의힘 김무성 전 의원도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서울시장 야권후보 단일화의 ‘장애물’로 규정하면서 사퇴를 촉구해 귀추가 주목된다.

홍 의원은 18일 김 전 의원이 주도하고 있는 전·현직 의원모임 ‘마포포럼(공동대표 강석호)’ 강연에서 “지금 (후보 단일화) 합의가 안 되고 있는 건, 뒤에 김종인 위원장의 소위 심술이 있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김종인 위원장의 임기는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때까지 하겠다는 명분이 있었다”면서 “근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서울시장 후보가 되면 본인이 지금까지 1년간 한 게 없게 된다. 본선이 어떻게 되더라도 기호 2번 후보를 출마시켜야겠다는 자기 욕심 때문에 단일화가 안 되고 있다”고 상황을 진단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단일화 훼방 놓는 역할을 하며, 물러서지 않고 억지를 부리며 야권 단일화의 장애물이 되고 있다”며 “단일화가 되려면 김 위원장이 빠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또 “투표지 인쇄 전까지만 단일화를 하면 된다는 건 김종인 위원장이 진작 하던 말”이라며 “이건 ‘안철수 말려 죽이기’ 작전이다. 선거에 3명이 나오면 (안 대표가) 당세가 약해서 3등을 할 것이고, 안 대표가 드롭을 할 수 밖에 없으며, 양자 구도로 가게 된다”고 현재 판세를 분석했다.

홍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야권의 인물난 속에 유력 대권 주자로 떠오른 배경으로 김 위원장의 “마이크 독점”을 지목하기도 했다. 그는 “80 넘은 할배가 나와서 다른 사람 말을 못 하게 하고 자기만 말하니 다른 사람이 일어설 기회가 없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윤 전 총장의 대권 경쟁력에 대해서는 “내가 검사하다 나와서 검사 때를 벗는 데 8년이 걸렸다”며 “윤 전 총장이 행성이 될지 항성이 될지 두 달 정도 두고 봐야 한다”고 신중론을 펼쳤다. 그는 “검사 눈에는 모든 국민이 잠재적 피의자로 보이는 데, 11년 검사 생활 한 내게도 그런데 20년 한 윤석열은 더욱 몸에 배었을 것이니 더욱 그렇지 않겠나. 조금 더 지켜보는 게 좋겠다”고 섣부른 평가를 유보했다.

홍 의원은 강경 보수 이미지 쇄신의 필요성에 대한 질문에 “김대중 대통령이 야당 생활 수십년 동안 덧씌워진 빨갱이 이미지를 어떻게 극복했느냐면 JP를 끌어안아 극복했다”면서 “이미지 쇄신은 같이 하는 정치인이 누군가에 따라 달려 있고, 다른 누가 보완을 해주면 국민들은 안심한다. 그런 측면에서 정치적 중도인 안철수 대표를 안고 가야 대선에서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 의원의 강연을 들은 김무성 전 의원은 “대선에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서울시장 선거에서 반드시 이겨야 하고, 서울시장 선거를 이기기 위해 아름다운 단일화를 해야 하는 데, 김 위원장이 이성을 잃고 저주에 가까운 비난을 퍼부어 안철수에 상처를 입혔다”며 “단일화에 걸림돌이 되는 김종인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맞장구쳤다. 이에 앞서 김 전 의원은 이재오 전 의원, 김문수 전 경기지사와 함께 국회에서 회견을 열어 “후보 단일화에 걸림돌이 돼온 김종인은 즉각 사퇴하라”고 규탄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