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주변지역 지원 올해 1조5천여억원 투입
주한미군 주변지역 지원 올해 1조5천여억원 투입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1.02.25 20:17
  • 게재일 2021.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한미군 주변지역 지원에 올 한해 1조5천여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정부는 올해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지원을 위해 111개 사업에 국비, 지방비, 민자 등 1조5천35억원을 투입한다.

행정안전부는 26일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 2021년도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이하 발전종합계획)은 미군기지 설치로 지역개발이 제한되어 온 주변지역 발전을 위해 범정부적으로 협력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2008년에 발전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지난해까지 433개 사업에 13조105억원을 지원했다.

올해 사업규모는 111개 사업에 국비 1천733억원, 지방비 1천838억원, 민자투자 1조1천464억원 등 총 1조5천35억원이 지원된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