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 못해 벼랑 끝 몰렸다” 영덕 유흥주점 업주들 호소
“영업 못해 벼랑 끝 몰렸다” 영덕 유흥주점 업주들 호소
  • 박윤식기자
  • 등록일 2021.01.21 20:09
  • 게재일 2021.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병 확산에 따른 사회적거리두기 강화 등으로 막대한 영업피해를 입은 영덕군 유흥주점 업주들이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영덕군 주점 영업주 50여명은 21일 영덕군청 앞 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영업을 못 해 벼랑 끝에 내몰렸다”며 “유흥업소 업주들의 절박함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와 영덕군이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또 “정부와 영덕군이 요구하는 방역지침을 철저히 지키고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동참할 것”이라며 “유흥업소에 내려진 전면 영업금지 명령을 하루 속히 해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영덕/박윤식기자 newsyd@kbmaeil.com

박윤식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