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기업유치 총력의 해’ 경북도 ‘4차 산업 대비·민생’
대구시 ‘기업유치 총력의 해’ 경북도 ‘4차 산업 대비·민생’
  • 이곤영·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12.29 20:23
  • 게재일 2020.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도 신축년 정책
유치 기업 10억→ 50억 보조
20인 초과 고용 인당 100만원
대학·기업·道 ‘원팀 행정’ 체제
‘민생살리기 특별대책본부’ 가동

대구시와 경북도의 내년 정책은 ‘기업 유치’와 ‘4차 산업혁명 시대 대비’로 정해졌다. 미래먹거리를 준비해 수년 간 침체된 경제 활성화에 나서겠다는 의도다. 특히, 대구시와 경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민생 경제 활성화에도 나서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대구시는 다가오는 2021년을 ‘기업 유치 총력의 해’로 삼는다. 이를 위해, 관련 조례의 개정에도 나선다.

대구시는 고용 우수기업, 국내 복귀기업, 역내 이전·확대 투자기업 등 기업들의 투자유치를 지원하는 ‘대구광역시 기업 및 투자유치 촉진 조례’를 전부 개정해 내년부터 기업유치에 총력전으로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조례 개정안은 대구시의 유치기업 보조금 지원 한도를 10억원에서 50억원으로 상향하고, 지원대상에 고용우수기업 및 국내복귀기업, 역내 이전·확대 투자기업 등을 포함시켰다. 특히, 지방투자촉진보조금에서는 지원하지 않는 지역 내에서 이전해 확대 투자하는 기업을 추가해 지역 우량기업 유출 방지를 위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또 △국내복귀기업에 대한 공유재산 임대료 감면 규정 △고용창출장려금 추가지원(2년→4년) △직원 거주지원 제도(직원숙소 건축비 또는 임대비 지원, 최대 10억원)를 신설해 국내복귀기업 및 역외 우량기업 유치를 위한 신규 지원제도를 마련했다. 이밖에 신규고용인원 20명 초과 시 지원하는 고용보조금 및 교육훈련보조금도 1인당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상행해 보다 많은 지역 내 일자리 창출을 유도할 계획이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올해는 지역 제조업 경영 악화 등 투자불황 속에서도 물, 의료, 에너지 등 미래신산업 분야에서 투자유치 성과를 냈다. 내년도에도 강화된 투자지원제도를 활용으로 좋은 기업을 많이 유치해 지역경제 활력 회복과 일자리 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내년 도정의 핵심 화두로 ‘4차 산업혁명 시대 대비’와 ‘민생 살리기’를 꼽았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9일 “내년에는 민생살리기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해 도정 시스템 재편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러한 도정 방향을 강력히 실천하기 위해 기존의 행정시스템을 과감히 탈피하는 전면적이고, 대대적인 도정 시스템 재편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또 “4차 산업혁명은 거부할 수 없는 미래이며, 모든 패러다임이 급변하는 대전환기”라면서 “이러한 시대는 기존의 행정체제만으로는 대응이 불가능하며, 대학이 보유한 연구역량을 행정에 융합해야만 지역 전체가 살아남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와 관련, 경북도는 지역 대학의 우수한 연구역량을 공유·활용하기 위해 도정을 ‘연구중심 행정체제’로 전면 재편할 예정이다. 특히, 대학과 기업, 도, 시·군이 유기적으로 연계·협력하는 ‘원팀(One Team) 행정’ 체제로 2021년을 이끌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민생 도정’과 관련해서도, 경북도는 도지사 직속으로 (가칭)‘민생살리기 특별대책본부’를 구성해 운영한다. 특별대책본부는 부서 간, 기관 간 업무 칸막이를 뛰어넘는 태스크 포스 형태로 운영되며, 민생 현장의 요구를 가감없이 받아들이고 이를 정책으로 현장에서 구현하는 민생분야 ‘최일선 기동대’ 역할을 담당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경북도는 이러한 핵심 방향을 바탕으로 각 분야별로 한층 강화된 도정 정책들을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 지사는 “최근의 행정은 한 분야에 국한된 이슈보다는 여러 분야에 걸쳐진 융합형 문제들이 날로 증대되고 있다”며 “특별대책본부를 통해 대학과 기업, 도, 시·군 등 민관이 함께 유기적·탄력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곤영·이창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