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국민혼란 사과, 법원결정 존중…檢성찰계기 되길"
문대통령 "국민혼란 사과, 법원결정 존중…檢성찰계기 되길"
  • 김진호 기자
  • 등록일 2020.12.25 17:01
  • 게재일 2020.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부-검찰, 안정적 협조관계로 개혁 추진"
秋 사표 수리할듯…조만간 인적쇄신 가능성 제기
/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 논란과 관련해 국민에게 사과했다.

법원이 윤 총장 징계에 효력 중단 결정을 내린 지 하루만이다.

이번 사태를 조기에 수습함으로써 국정을 안정시키고 방역 등 국가 현안 해결에 매진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결과적으로 국민들께 불편과 혼란을 초래하게 된 것에 대해, 인사권자로서 사과 말씀을 드린다"는 언급을 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법원의 판단에 유념해 검찰도 공정하고 절제된 검찰권 행사에 대해 성찰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특히 범죄정보 외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거나 사찰한다는 논란이 더 이상 일지 않도록 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법무부와 검찰은 안정적인 협조관계를 통해 검찰개혁과 수사권 개혁 등의 후속조치를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윤 총장 징계안을 재가하면서 "국민께 매우 송구하다"고 말했다.

9일만에 다시 사과하게 된 것과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사실상 국난 상황에서 언제까지 이 문제에 매달릴 수 없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생각"이라며 "오늘 사과는 수습과 안정에 방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국정 안정과 함께 법무부와 검찰의 관계회복 의지를 드러낸 만큼 추미애 법무장관의 사의를 조만간 수리하는 등 내각과 청와대 개편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김진호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