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9개월 연속 감소세 코로나 3차… 악화 일로
취업 9개월 연속 감소세 코로나 3차… 악화 일로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20.12.16 20:15
  • 게재일 2020.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11월 고용동향’
15~29세 청년층 일자리 최대 감소

IMF 외환위기 이후 가장 긴 고용 한파가 몰아치고 있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확산이 반영되지 않은 수치라는 점에서 고용절벽 관련 통계가 더욱 악화할 전망이다.

16일 통계청이 발표한 ‘11월 고용동향’ 보고서를 보면, 지난 11월 취업자 수는 2천724만여 명으로 1년 전보다 27만3천 명 감소했다. 취업자 수는 올해 3월 이후 9개월 연속으로 줄었다. IMF 위기였던 1998년 1월∼1999년 4월(16개월) 이후 가장 긴 기간이다. 다행히 9월(전년대비 -39만2천 명), 10월(-42만1천 명)보다 감소폭이 줄기는 했으나, 긍정적으로 볼 수 없는 상황이다. 이달 초 코로나19 3차 확산을 반영한 통계가 나오면 다시 그래프가 고꾸라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12월 고용동향 조사 기간이 13일부터 19일까지라서 전국적 코로나19 확산세,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 변수가 작용돼 (12월 고용 통계도) 좋아지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11월 산업별 통계에서는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도소매·숙박·음식점업에서 전년 대비 취업자 수가 32만8천 명 감소했다. 10월(-41만5천 명)보다 나아지긴 했으나 충격이 여전하다. 우리나라 산업의 근간인 제조업(-11만3천 명)도 감소세를 이어나갔다.

연령대별로는 60대 이상(37만2천 명)을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취업자 수가 줄었다. 그중 15∼29세 청년층 일자리(-24만3천 명)가 가장 많이 사라졌다.

실업률은 지난 해 같은 달과 비교해 0.3%p 상승한 3.4%를 기록했다. 이 중 청년층 실업률은 8.1%로 전체 평균의 2배가 넘었다. 비경제활동인구로 분류돼 공식 실업통계엔 잡히지 않는 ‘사실상 실업자’까지 더한 확장실업률은 13%다. 청년층 확장실업률은 24.4%를 기록했다. 청년 4명 중 1명이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는 셈이다.

대구와 경북의 실업자 수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날 동북지방통계청이 발표한 ‘11월 대구·경북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역 내 실업자 수는 전년동월에 비해 늘어나며 대구는 4만2천 명, 경북은 5만 명으로 집계됐다.

대구의 11월 실업자 수는 4만2천 명으로 전년동월대비 8천 명(23.8%) 증가했다. 남자는 2만4천 명으로 3천 명(13.9%), 여자는 1만9천 명으로 5천 명(39.1%) 각각 증가했다. 실업률은 3.4%로 전년동월에 비해 0.7%p 상승했다. 지난 10월 3.9%보다는 0.5%p 하락한 수치다.

경북의 11월 실업률도 전년동월에 비해 0.9%p 증가한 3.4%로 조사됐다. 남자는 3.7%로 0.8%p, 여자는 2.9%로 0.8%p 각각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경북의 실업자 수는 5만 명으로 전년동월에 비해 1만2천 명(30.7%) 증가했다. 남자 실업자는 3만2천 명으로 7천 명(26.5%), 여자는 1만8천 명으로 5천 명(38.9%) 각각 증가했다. 경북의 지난 달 취업자는 144만4천 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만8천 명(1.9%) 감소했다. 남자는 8천 명(1%), 여자는 2만 명(3.2%) 각각 줄었다. /안찬규기자

안찬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