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서 AI 발생, AI 악몽 반복 말아야
상주서 AI 발생, AI 악몽 반복 말아야
  • 등록일 2020.12.03 20:01
  • 게재일 2020.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려했던 조류 인플루엔자(AI)가 경북 상주에서 발생했다.

AI중앙사고수습본부는 상주시 공성면 산란계 농장에서 채취한 사료를 정밀검사한 결과 H5N8형 고병원성 AI로 확인됐다고 2일 밝혔다. 국내서 두 번째며 경북에서는 2017년 이후 3년 만에 발생한 AI다.

방역당국은 우선 닭 18만8천 마리를 살처분하고 반경 3km 이내 농장 가금류도 예방 차원에서 살처분하기로 했다. 또 확진 농가를 방문했던 가금류 운반차량이 강원도까지 이동한 사실을 밝혀내고 경북, 충남, 충북, 강원, 세종 등 5개 시도에 대해 3일까지 축산차량 이동중지 명령도 내렸다.

우리는 2017년 발생한 조류 인플루엔자의 피해를 기억하고 있다. 전국 10개 시도 37개 시군에 걸쳐 발생한 AI는 발생 50일 만에 3천만 마리의 가금류를 살처분했다. 피해 규모가 무려 1조원을 넘는다고 공식 집계되기도 했다. 산란계 농가가 직격탄을 맞으면서 계란값이 폭등하고 산란계 생산기반 자체가 무너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자아냈다. 농민들의 피해는 말할 것도 없었다.

코로나19 사태가 1년 가량 지속되는 가운데 발생한 AI는 코로나와 함께 설상가상의 형국으로 이어질까 봐 걱정이다. 코로나19 상황이 겨울철 대유행 조짐을 보이고 있는데 AI까지 겹친다면 최악의 대혼란이 올 수도 있다.

코로나19로 지쳐 있는 우리 사회가 또다시 조류 인플루엔자와 힘겨운 싸움을 해야 한다는 것은 상상하기가 싫다. 경제적으로도 나쁜 영향을 미칠수 있다니 어떠한 일이 있더라도 AI의 확산만은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

조류 인플루엔자의 주요 전파 원인은 철새다. 지금은 철새 유입이 증가되는 시기이기 때문에 방역에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 올해는 유럽 등 외국에서도 AI의 발생이 급증하고 있다고 한다. AI가 발생할 수 있는 환경에 대한 사전조치가 시급하다.

AI가 사람에게는 전파될 가능성이 낮다고 하지만 2014년 중국 등지에서 발생한 조류 인플루엔자에 의해 전파된 사례도 있다고 하니 국민이 갖는 공포감은 적지 않다.

코로나19에 인력과 예산이 집중되면서 일선 행정의 집행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단체장을 중심으로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해 과거 AI 악몽이 되풀이 되는 일이 없도록 하여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