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정권 바뀌지 않는 한, 부동산 악몽 계속될 것”
유승민 “정권 바뀌지 않는 한, 부동산 악몽 계속될 것”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11.22 20:18
  • 게재일 2020.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소속 유승민 전 의원은 22일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내 집 마련의 꿈을 되살리고 내 집 마련의 사다리를 복원하려면, 주택정책을 원점에서 다시 만드는 길 밖에 없다”며 “정권이 바뀌지 않는 한, 부동산 악몽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주택시장에 공급을 늘리고 민간임대시장을 되살려서 문재인 정권이 올려놓은 집값과 전월세, 세금을 다시 내리는 일을 누가 해내겠는가”며 이같이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집값, 전월세가 자고 나면 신기록을 경신한다. 덩달아 내 집 마련의 꿈은 산산조각이 난다”며 “가슴 아프게 꿈을 접는 사람들에게 이 정권은 염장을 지르는 말만 쏟아낸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온 나라가 뒤집혀도 문재인 대통령은 꼭꼭 숨었다”며 “석달 전인 지난 8월에 ‘부동산 대책의 효과가 나타나면서 집값 상승세가 진정되고 있다’, 이게 문 대통령이 숨어버리기 전 마지막으로 남겼던 어록”이라고 덧붙였다.

유 전 의원은 “대통령은 참 무능했다”며 “24회의 부동산 대책은 이 정권이 얼마나 바보 같은지를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제, 비겁하기까지 하다”며 “온 나라가 난리가 나도 국정의 최고책임자는 머리카락 하나 보이지 않고 꼭꼭 숨었다”고 덧붙였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