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경제 시장 되겠다”…서울시장 출마 선언
이혜훈 “경제 시장 되겠다”…서울시장 출마 선언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11.19 20:09
  • 게재일 2020.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마포포럼에서 강연
“보선 이슈 집값·전셋값될 것”
이진복 전 의원 “부산시장 출마”

이혜훈<사진> 전 의원이 19일 국민의힘 전·현직의원들의 모임인 마포포럼(공동대표 강석호)에서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선언했다. 이날 이진복 전 의원도 부산시장 출마의 뜻을 밝혔다.

이혜훈 전 의원은 이날 서울 마포구 현대빌딩에서 열린 ‘더좋은 세상으로’ 강연에서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핵심 이슈는 집값과 전셋값이 될 것”이라면서 “집 걱정부터 덜어드리는 ‘경제시장’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 전 의원은 한국개발연구원(KDI) 출신으로 3선 의원을 지냈으며, 당 내의 대표적인 경제통으로 꼽힌다.

이 전 의원은 주거안정 공약으로 한강변에 일명 ‘허니스카이’란 이름의 지분적립형 주택단지를 공급하겠다고 했다. 또 강북·강서 4곳에 80층 규모의 직장·주거복합단지, 일명 ‘서울블라섬(SeoulBlossom)’을 건설해 청년들의 주거와 일자리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제시했다. 민간공급 방안으로는 조속한 재개발·건축정비사업 추진을 공약하고, 전세난 해결을 위해 재건축·리모델링 임대사업자에 대한 세제·금융지원을 약속했다.

이 전 의원은 또 청년세대의 다양한 사회경험과 취업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19~30세 청년들의 지하철요금을 무료로 하는 ‘청춘프리패스’ 공약도 내놨다. 이 전 의원은 여당의 행정수도 이전과 관련해서는 “정쟁에만 몰입한 대표적 사례”라며 “수도 이전을 하겠다면 국회에서 의석으로 표결을 붙일 게 아니라 내년 선거 공약으로 내걸고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근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포함한 범야권 단일화와 관련해서는 “제1야당인 공당이 밖에서 연기만 피우는 사람을 기다리는 것은 맞지 않다”며 “공당이 스케줄을 잡아 우리대로 후보를 선출하고, 나중에 들어올지 말지, 나올지 말지를 결정하면 그때 단일화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시장에 도전하는 이진복 전 의원도 이날 포럼을 통해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이 전 의원은 동래구청장을 거쳐 3선 의원을 지냈으며, 실물경제와 정책에 밝다는 평가다. 이 전 의원은 오는 23일 부산 해운대에서 공식 출마선언을 할 예정이다.

부산 출신의 김무성 의원은 이날 총평에서 “경제가 어려운 것은 부산 뿐 아니라 전국의 지방도시가 자생력을 잃고 죽어가고, 포항·울산·거제를 제외하고는 전국 시·군·구의 인구가 줄고 있다”며 “이대로 가면 지방도시가 모조리 죽는 것은 시간문제이니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광주·전남 등 지방 광역도시들이 대통합해 도시경쟁력을 살리는 국가 대개조론이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마포포럼에는 김무성·강석호 의원을 비롯, 백승주·유민봉·김을동·안효대·신보라·김회선 의원 등 회원 20여 명이 참석했다. 마포포럼은 오는 26일에는 유승민 전 의원을 강연자로 초청해 강연을 들을 예정이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