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회장 “철강산업 변화 가속화, 업계 공동대응을”
최정우 회장 “철강산업 변화 가속화, 업계 공동대응을”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20.10.28 18:43
  • 게재일 2020.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SD 컨퍼런스에서 철강업계 미래 과제에 대해 기조연설
장기적으로 수소에 기반한 철강공정의 탈탄소화도 강조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27일 월드 스틸 다이나믹스가 개최한 ‘철강산업 전략’ 온라인 콘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세계 철강업계가 향후 달라질 메가 트렌드에 공동으로 대응하자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지난 27일(미국 시간) ‘월드 스틸 다이나믹스(WSD)’가 개최한 ‘철강산업 전략(Steel Success Strategies)’ 온라인 콘퍼런스에서 ‘포스트 코로나 메가트렌드와 철강산업: 새로운 10년’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최 회장은 약 25분간 영어로 발표한 연설에서 코로나로 가속화될 경제·사회구조 변화와 이로 인한 철강산업의 메가트렌드에 대해 전망했다.

또 이에 대한 철강업계의 공동 대응과 지속성장 방안을 제안했다.

그는 미래에도 인류 삶의 질을 높이는 가장 중요한 소재는 철강이 될 것이라며 △뉴모빌리티 △도시화 △디지털화 △탈탄소화 △탈글로벌화가 향후 철강산업 메가트렌드라고 정의했다.

최 회장은 “뉴모빌리티 시대에 대비해 철강업계가 철강의 높은 경제성과 친환경성을 기반으로 초경량 고강도 차체 및 샤시 소재 개발 등을 통해 자동차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적극 대처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도시화 확산으로 건설용 강건재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메가시티의 집중화 및 복잡화를 해소하기 위한 건축물과 인프라의 분산 배치, 자연재해 및 미세먼지 대비 등을 위한 건축 소요가 지속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철강업계는 이를 위한 고성능, 다기능 친환경 강재 개발에 집중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4차 산업혁명시대 철강업계의 최종 목표는 제철소의 설비 및 공정데이터 바탕의 실시간 시뮬레이션을 통해 최적의 설비와 공정 제어가 이뤄지는 디지털 트윈 제철소”라며 “철강업계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공정상 부득이 발생하는 CO2와 철강공정 부산물을 활용하는 방안을 고민해야 하며, 장기적으로는 수소에 기반한 철강공정의 탈탄소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러한 메가트렌드에 대처해 기술력·친환경·스마트화로 업계를 리딩하고 있는 포스코의 전략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최 회장은 “2차전지 소재사업·복합소재의 다양한 활용 등을 통해 뉴모빌리티 시대를 선도하고 있다”며 “프리미엄 강건재 통합브랜드 이노빌티를 통해 건설사와 상생의 가치를 함께 키워가고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연설을 마치며 수소시대 도래에 대응해 주요 철강사들간 탄소 저감 기술 협업과 정보 공유를 골자로 하는 ‘그린 스틸 이니셔티브(Green Steel Initiative)’추진도 제안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