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 국가식량안보 첫 성과
포스코인터내셔널, 국가식량안보 첫 성과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20.10.22 18:57
  • 게재일 2020.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체 보유 곡물터미널 통해
6만8천t 사료용 밀
우크라이나에서 수입
포스코인터 우크라이나 곡물수출터미널에서 사료용 밀을 선적하는 장면. /포스코인터 제공
포스코인터내셔널이 국내 최초로 해외에 자체 보유한 곡물터미널을 통해 사료용 밀을 전격 수입하기로 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우크라이나에서 총 6만8천t의 사료용 밀을 국내 최대 사료용 곡물수입업체 농협사료와 함께 수입했다고 22일 밝혔다.

인천항을 시작으로 국내 3개항에 하역한다. 이 가운데 4만1천t이 포스코인터내셔널이 투자한 우크라이나 곡물터미널을 통해 수입한 물량이다.

이번 식량 수입은 국내 기업이 투자를 통해 확보한 최초의 해외 곡물수출터미널에서 양질의 사료용 곡물을 국내에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첫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포스코그룹이 추진하는 국가식량안보의 첫 구체적인 성과이기도 하다.

포스코인터내셔널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밀 수요량은 343만t, 이 가운데 자체 생산량은 2만t 내외에 그쳤다. 이 중 식용은 255만t, 사료용은 곡물 가격 변동에 따라 옥수수 등 다른 곡종으로 대체 구매하는 실정이었다.

이번에 사료용 밀의 초도 공급을 발판으로 밀, 옥수수 중심으로 수입을 확대해 나감으로써 회사가 자체 보유한 수출 터미널을 활용한 안정적 국가 곡물 조달 시스템 구축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은 2018년, 100대 개혁과제 중 하나로 식량사업 육성을 선정한 바 있으며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작년 9월 우크라이나 흑해 연안에 연간 250만t 규모의 곡물 출하가 가능한 곡물수출터미널을 준공했다.

이를 통해 유럽연합(EU)과 중동·북아프리카(MENA) 및 아시아지역에 옥수수, 밀 등의 곡물을 판매함으로써 세계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하고 있으며, 우크라이나를 곡물트레이딩의 핵심 거점으로 삼고 있다.

그동안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식량사업은 쌀을 시작으로 밀과 옥수수, 대두, 보리 등 주요 곡물로 사업 영역을 넓혀 왔다. 이에 따라 2015년 84만t이었던 교역량은 2020년 약 750만t을 거래할 정도로 성장해 왔으며, 트레이딩을 넘어 한국 최대의 식량자원 기업을 목표로 농장-가공-물류 인프라에 이르는 식량 밸류체인(Value Chain)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은 “국제 곡물시장의 가격 변동성이 확대되는 가운데 미래 핵심사업으로 선정한 식량사업을 더욱 성장시키겠다”고 강조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