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청 신도시 인구 2만 눈앞 ‘1만9천463명’
경북도청 신도시 인구 2만 눈앞 ‘1만9천463명’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10.14 20:18
  • 게재일 2020.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말 현재, 2분기比 7.2% 늘어

경북도청 신도시 인구가 2만명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올해 9월말 현재의 도청 신도시 주민등록 인구는 1만9천463명으로 전분기 1만8천143명 대비 1천320명이 증가해 7.2%의 높은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이는 신도시내 코오롱 하늘채에 1천454명 입주와 경북여성가족플라자(3개 기관 84명) 개관 및 정부경북합동청사(5개 기관 115명) 완공에 따른 입주기관·단체의 이전이 신도시 인구증가 원인으로 분석된다.

경북도는 앞으로 한국국토정보공사(30명)와 농어촌공사(159명) 등 공공기관의 조기 이전을 적극 유도해 신도시 발전의 동력으로 삼을 방침이다.

경북도청 신도시의 상가 및 편의시설은 음식점 215개, 학원 109개, 카페(디저트) 64개, 이미용 51개, 마트(편의점) 36개 순이며, 대구은행 신도시 지점(10명)이 10월 중 착공 예정이며, 현재 공사 중인 예천 축협(20명)이 내년 5월에 준공되면 신도시 주민들의 금융시설 이용이 더욱 편리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교육시설은 학교시설 4개교 3천183명, 보육시설 35개교 1천583명으로 총 39개교 4천766명으로 집계됐다. 어린이집은 1천191명 정원에 988명, 유치원은 648명의 정원에 595명으로 각각 203명과 53명의 아동을 더 수용할 수 있다.

이석호 경북도 신도시조성과장은 “경북도청 신도시 활성화와 인구 유입을 위해 유관기관·단체 이전을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며, 정주환경 개선을 통해 신도시를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기 위해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