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30일부터 방역·비상진료대책반 가동
경북도, 30일부터 방역·비상진료대책반 가동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09.28 19:48
  • 게재일 2020.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 40개 선별진료소 운영

경북도는 추석 연휴기간인 30일부터 10월 4일까지 코로나19 환자 및 응급환자 발생에 대비, 시·군 보건소에 26개의 방역·비상진료대책반과 40개의 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연휴기간에도 코로나 진단검사가 가능하도록 하고, 확진자 발생 시 입원치료가 가능한 감염병전담병원 4곳도 정상 운영한다.

또한, 감염병 표본감시 의료기관 155곳을 운영해 법정 감염병의 발생상황을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신속히 대처할 계획이다.

연휴기간 중 응급환자에 대한한 비상진료체계도 가동한다. 응급의료기관 31개소는 24시간 상시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하고, 병·의원 463곳 약국 455곳은 추석 연휴 운영계획에 따라 지정·운영한다.

연휴기간 문 여는 병·의원 현황 및 약국에 대한 정보는 △보건복지상담센터(129), △119안전신고센터(119), △경상북도 및 시·군 보건소 홈페이지,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 △응급의료정보제공(E-GEN) 앱(App)을 통해서 확인이 가능하다.

특히, 도내 재난거점병원인 권역응급의료센터 3개소에 재난의료지원팀을 편성해 다수 인명피해 발생 시 즉각적인 대처가 가능하도록 재난응급의료 진료체계도 가동한다.

또, 응급의료 전용헬기인 ‘닥터헬기’는 상시 출동대비 태세를 갖추고 취약지역 중증응급환자의 신속한 이송과 치료를 돕기로 했다. /이창훈기자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