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접촉 자제하면 올가을·겨울 안전한 일상”
“연휴 접촉 자제하면 올가을·겨울 안전한 일상”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9.28 19:27
  • 게재일 2020.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경 본부장 “코로나 확산에
가족모임·여행 최대 위험 요인”

방역당국은 추석 연휴(9월30일∼10월4일) 기간 가족 모임과 여행으로 인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이 높다며 사람 간 대면 접촉 자제를 거듭 요청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8일 정례 브리핑에서 “(추석) 연휴에 크게 두 가지의 위험요인이 있는데 바로 가족모임과 여행”이라고 꼽았다.

앞서 지난 4월 말∼5월 초 황금연휴와 7∼8월 여름 휴가철 때도 국민의 이동이 늘어나면서 코로나19가 크게 확산했었다. 정 본부장은 당시 상황을 재차 언급하면서 “가족 모임의 경우 지난 5월 어버이날 가족 식사를 한 뒤 부모님과 어린 조카를 포함한 가족이 모두 감염된 사례가 있었고, 9월에도 가족 모임에서 자녀에게 감염된 80대 어르신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례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또 “지난 여름휴가 때 한산한 야외캠핑장을 찾았지만 여러 가족이 같이 식사하고 대화하는 등 밀접한 접촉을 통해 아이들을 포함해 여러 가족이 집단감염된 사례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사람 간 만남과 이동이 줄어들면 바이러스의 확산은 멈춘다”면서 “이번 추석 연휴가 대면접촉을 자제한 진정한 휴식이 된다면 다가올 가을, 겨울 우리 사회는 더 안전하게 일상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