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재난지역 추가 선포와 복구도 신속히
특별재난지역 추가 선포와 복구도 신속히
  • 등록일 2020.09.16 19:58
  • 게재일 2020.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영덕, 울진, 울릉군 등 경북도내 3개 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제9호 태풍 ‘마이삭’과 제10호 태풍 ‘하이선’으로 극심한 피해를 입은 이들 지역이 신속히 복구에 나서 피해 주민의 일상이 하루빨리 원상회복 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특히 코로나19로 재정 사정이 악화된 해당 시군은 특별재난지역 선포로 복구 비용의 최대 80%까지 정부지원을 받을 수 있게 돼 피해복구에 대한 부담을 크게 들 수 있게 돼 큰 다행이다.

정부는 종전과는 달리 지난 두 차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신속한 복구지원을 위해 긴급 사전피해 조사를 벌였고,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소요되는 조사기간도 대폭 단축했다. 기존보다 신속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로 피해주민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더 덜어주겠다는 의도다.

그러나 태풍 피해가 컸던 경북 경주시와 포항시, 청송군, 영양군 등은 이번에 특별재난지역 지정에서 빠졌다. 경북도 관계자는 경주시(141억원), 포항시(95억원), 청송군(66억원) 등은 특별재난지역 지정 요건이 충족돼 추가 지정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영양군(36억원)도 우심지역으로 지정, 피해 보상이 일부나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주민들 아픔과 함께하겠다는 정부 의지의 반영이라면 나머지 지역에 대해서도 서둘러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하는 것이 옳다. 이들 지역의 신고 피해액이 이미 지정 요건을 충족했다. 이왕이면 정부 실사를 서둘러 추석 전 선포로 이들의 아픔을 달래주어야 한다.

추석이 이제 10여일 정도 밖에 남지 않았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병 충격 속에 태풍 피해까지 입은 농민들의 허탈하고 막막한 심정을 조금이라도 헤아려 주는 배려가 필요하다.

한해 동안 정성들여 키워온 농산물이 일시에 쑥대밭이 됐으니 그들의 생계도 걱정이다. 경북도와 일선시군이 사과, 배, 포도 등 낙과 피해를 입은 농작물을 긴급 수매하고 있으나 상처 입은 농심을 달래기에는 역부족이다.

수확기인 지금 농가는 일손마저 부족해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피해복구와 수확을 동시에 하기가 여의치 않다고 한다. 정부의 특별재난지구 추가 지정과 조속한 피해 복구에 정부의 관심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