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秋 아들 결정적 제보 있다…대통령 결단해야”
주호영 “秋 아들 결정적 제보 있다…대통령 결단해야”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9.10 19:56
  • 게재일 2020.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秋, 코로나 극복에 걸림돌…스스로 거취 결정하라”
안철수 “좌고우면하지 말고
지금 당장 추 장관 해임해야”
민주당 “검증되지 않은 의혹”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과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의 재산 신고 누락을 두고 여야의 복마전이 한창이다. 야권은 추 장관의 자진사퇴를 요구하는 등 압박 수위를 최고조로 올리는가 하면, 범여권은 선거 전 국회의원의 재산 변동 내역을 확인할 수 있는 내용의 소위 ‘조수진 법’을 만들겠다고 나섰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10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현재 코로나19 극복은 물론 경제 문제 등 시급한 현안이 산적해 있는데도 뉴스를 보면 온통 추 장관으로 도배돼 있다”며 “장관이 난국 극복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의 침묵은 정의 파괴에 대한 동조로 해석될 것이다.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결단해주는 것이 이치에 맞는 것 같다”면서도 “추 장관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는 것이 고위 공직자로서의 도리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또 추 장관을 옹호하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국민 상처에 소금 뿌리는 격”이라고 꼬집었다.

주호영(대구 수성갑) 원내대표도 전날 공개된 국방부 문건을 거론하며 “청탁성이 있고 부모가 전화한 것이 불편한 내용들도 담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추 장관은 병가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부인해왔는데 문건에 등장하는 부모는 누구인가”라며 반문한 뒤 “추 장관이 말하는 소설이 현실이 되고 있다”고 비꼬았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좌고우면하지 말고 지금 당장 추 장관을 해임하라”고 요구했다. 안 대표는 “작년에는 조국으로 힘들게 하고, 이번에는 추미애로 국민에게 상처주는 대통령은 국민에게 너무나 가혹한 대통령”이라며 “어떻게 문재인 정권의 최상위 핵심 권력을 가진 사람들은 하나 같이 도덕성이 시정잡배만도 못하는가”라고 비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추 장관을 옹호하고 나섰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지금 추 장관과 관련한 무차별적 폭로와 검증되지 않은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다”며 “검증되지 않은 의혹들로 사회적 논란이 커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야당을 비판했다.

아울러 범여권은 야당의 ‘추미애 저격’에 맞서 조수진 카드를 활용하는 모양새다.

이와 관련, 열린민주당 김진애 원내대표는 선거 전후 국회의원 재산 변동 내역을 확인할 수 있도록 “당선자들의 후보자 시절 재산도 공개해야 한다”며 법 개정에 나섰다. 일명 ‘조수진 법’을 만들겠다는 의도다.

한편, 국민의힘은 10일 김기현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정부·여당 포털장악 대책 특별위원회’(가칭)을 조직해 대응하기로 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