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 반발’ 신공항 이전지 선정 2주 연기
‘의성 반발’ 신공항 이전지 선정 2주 연기
  • 이창훈·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8.13 20:15
  • 게재일 2020.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위군에 비해 상대적 소외”
郡, 선정위 불참 의사 전달
국방부 “지자체간 논의 필요
경북지사 요청 따른 것”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선정 작업에 제동이 걸렸다. 14일 개최 예정이었던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가 2주 연기된 것이다. 이로 인해 통합신공항 사업이 또 다시 위기에 봉착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3일 경상북도에 따르면, 14일 오후 열기로 했던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 실무위원회가 2주 정도 미뤄져 선정위원회 일정도 연기됐다. 국방부는 이날 “13∼14일 개최할 예정이었던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전실무위원회와 선정위원회를 2주 연기한다”며 “대구 군 공항 이전사업에 따른 지역상생 방안에 대해 지방자치단체 간 심도 있는 논의를 위해 시간이 필요하다는 경북도지사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연기 배경을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선정위원회 연기가 의성군의 반발 때문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통합신공항 이전부지로 공동후보지(군위 소보·의성 비안)을 선정하기 위한 유치신청 과정에서 군위에 민간공항 터미널, 군 영외 관사, 대구·경북 공무원연수시설 군위군 건립, 군위군의 대구광역시 편입 등을 배치하기로 한 것에 비해 상대적으로 의성 지역은 소외됐다. 의성은 배후 산업단지와 서대구역∼신공항∼의성역을 연결하는 공항철도 건설 계획 정도에 불과했던 것이다.

실제로 의성 일부에서는 중재안 백지화 요구 등 반발심리가 빠르게 퍼지고 있다. 통합신공항 의성군유치위원회는 “대구시와 경북도 중재안은 민주주의의 꽃인 주민투표로 결정된 사안을 깡그리 무시한 것”이라며 “의성군민은 이를 도저히 받을 수 없으며, 중재안을 마련한 대구시와 경북도 행태에 분노를 느낀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주민들을 중심으로 불만의 목소리가 표출되자 결국 의성군은 실무위원회·선정위원회에 군수와 부군수가 참석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국방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경북도는 의성에 공항과 연계한 대규모 관광단지, 기내식 공급 단지 등을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도 관계자는 “앞으로 2주 동안 의성 지원사업을 발굴해 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창훈·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