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일 “담보, 마음 따뜻해지는 보물 같은 영화”
성동일 “담보, 마음 따뜻해지는 보물 같은 영화”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08.12 20:12
  • 게재일 2020.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채업자 두 아저씨와
아홉살 꼬마 승이의 이야기
어른 승이 역에 하지원 열연

“사채업자 두 아저씨와 아홉살 꼬마 승이가 가족이 돼가는 과정에서 따뜻함이 느껴지는, 보물 같은 영화입니다.” 영화 ‘담보’로 호흡을 맞춘 배우 성동일·하지원·김희원이 영화가 주는 따뜻함을 강조했다.

‘담보’는 인정사정없는 사채업자 두석(성동일 분)과 그의 후배 종배(김희원)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아홉살 소녀 승이(박소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두석을 연기한 성동일은 12일 온라인으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기성세대의 책임감으로 ‘담보’ 출연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자식을 세 명 키우다 보니 기성세대가 주변에 어떻게 시선을 돌려야 하는지 관심이 갔어요. 기성세대가 (주변을) 따뜻하게 품어줄 수 있는 이야기라고 생각했죠.” 그는 사채업자 두석을 연기한 데 대해 “연기력이 아니라 인물을 보고 캐스팅한 것 같다”며 “따뜻함과 내 나이에 맞는 편안함으로 연기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한국 영화에 5년 만에 복귀한 하지원은 어른 승이 역을 맡았다.

그는 “승이가 가족이 돼 가는 과정에서 사랑과 진심이 느껴지고 ‘이게 진짜 가족이구나’ 싶었다”며 “이런 것들이 마음에 와 닿아서 많이 울기도 했고 가족이나 주위 사람에 대해 감사함을 더 느낄 수 있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승이가 두 분의 사랑을 받고 느낀 걸 그대로 표현하려고 했다”며 “극적으로 만든 감정보다는 그 진심을 현장에서 느껴서 연기하는 게 맞는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성동일은 “하지원 씨가 어른 승이를 연기하면서 붕 뜰뻔했던 극이 더 진지해졌다”며 “한번은 하지원 씨가 눈물이 터져버려서 마음껏 울 때까지 모든 스태프와 배우들이 하지원씨 주변을 떠난 적이 있을 정도로 몰입했다”고 말했다.

tvN ‘바퀴 달린 집’에 함께 출연하기도 하며 절친한 사이를 자랑하는 성동일과 김희원의 연기 호흡도 영화의 중요한 포인트다.

김희원은 자신이 맡은 종배를 “더 착할 수가 없을 정도로 순진한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영화 속에서 두석과 종배 둘 다 가족이 없는데, 어떻게 하면 승이까지 세 명이 가족으로 비칠까 생각하면서 연기했다”고 돌아봤다.

그는 성동일과 호흡에 대해선 “형님은 말을 하지 않아도 잘 통하고 받아준다”고했다. 다음 달 개봉.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