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 매매 급증
오피스텔 매매 급증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07.13 19:08
  • 게재일 2020.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월 전국 31% 증가
서울 56%↑ 경기 49%↑

아파트 거래 규제가 잇따라 강화되면서 상대적으로 규제를 덜 받는 오피스텔의 매매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직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바탕으로 올해 오피스텔 거래 시장을 분석한 결과 올해 1∼5월 전국의 오피스텔 매매는 1만5천769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매매 실거래가 공개된 2006년 이래 1∼5월 평균 거래량(1만4천155건)보다 11.4%, 작년 동기(1만2천10건)보다 31.3% 증가한 수치다.

특히 서울과 경기의 오피스텔 매매량은 각각 5천312건, 3천907건으로, 지난해보다 56.3%, 49.2% 급증했다.

전국적으로 3억원 이하 오피스텔 매매가 1만3천637건으로, 전체의 86.5%를 차지했다.

오피스텔은 대표적인 수익형 상품으로 1∼2인 가구 전·월세 임차 수요를 겨냥한 임대수익 목적이 크고 소형 면적으로 재고가 형성돼 있다 보니 3억원 이하에서 거래되는 경우가 많다.

다만 2000년대에는 3억 이하 매매 비중이 9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절대적인 거래시장을 형성했다면 최근에는 3억∼6억원의 비중도 증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