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하수처리장 증설 비용 시민에 떠넘기려나”
“포항하수처리장 증설 비용 시민에 떠넘기려나”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0.06.24 20:30
  • 게재일 2020.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경열 시의원 시정질의서 “혈세 낭비하는 사업 포기하라” 종용
시 “朴 의원이 제시한 수치, 자체 검증 필요하다” 맞서며 갈등 고조
시민단체는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 위한 서명운동 펼치겠다” 밝혀

포항 하수처리장 증설 문제가 쉽사리 해결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시의원의 각종 의혹 제기가 진실공방 논란으로 번지고 있고, 시민단체는 사업의 전면 재검토를 촉구하며 감사원 공익감사를 위한 행동에 돌입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24일 제270회 포항시의회 제1차 정례회에서 박경열(흥해) 시의원은 포항하수처리장 증설사업과 관련한 시정질문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박 의원은 “하수처리장은 미생물농도를 조절해 운전하는 것이 기본인데, 포항 하수처리장은 이를 이행하지 않아 의도적으로 수질 수치가 높게 나오게 했다”며 “전문가들 역시 포항 하수처리장이 겨울철 미생물 농도를 높여서 운영하지 않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렇게 초과된 방류 수질을 바탕으로 포항시는 포항하수처리장 증설사업을 추진하려고 한다”면서 “이는 필요없는 사업으로 엄청난 세금이 투입될 뿐만 아니라, 사업을 시행하는 업체의 배를 불려주는 일만 하는 것이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포항시는 수년간 끌어온 하수처리장 증설 문제를 더는 미룰 수 없다는 입장이다.

시정질문의 답변에 나선 이강덕 시장은 “2016년부터 국비를 교부받아 이 사업을 추진하려 했지만 현재까지 사업의 타당성이나 필요성에 대해 많은 논쟁을 벌여오고 있다”면서 “해당 논란은 시의회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활동, 기술진단용역 2회, KDI공공투자관리센터의 민간제안서 적정성 검토, 환경관리공단의 관리이행계획 수립, 농축 반류수 영향 검토용역 등의 검증과정을 거치며 개선사업의 필요성이 일관되게 제시됐다”고 답했다. 다만 “미생물 농도를 높여 검증하자는데 대해서는 전적으로 수용할 의사가 있으며, 검증이 겨울철에 이뤄져야 하므로 그보다 앞서 오는 9월에 증설과 관련한 민간투자사업 동의안을 시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약 5년이라는 기간 표류하면서 국고보조금 반납 종용과 동시에 각종 페널티가 많아 더는 사업을 지체할 수 없다”고 말했다.

포항시가 검증을 받아들이겠다고 답해 일단락될것처럼 보였으나, 추가 질문이 진행되자 문제는 더욱 불거졌다. 박 의원은 각종 수치를 제시하며 포항시가 사업을 포기하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고, 답변에 나선 이 시장은 수치 자체에 대해 검증이 필요하다고 맞서며 갈등은 더욱 심화됐다.

여기에 포항의 시민단체도 가세했다. 시정질문에 앞서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포항시민연대준비위원회는 포항 하수처리장 증설사업을 전면 재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김명동 준비위원장은 “각종 의혹과 논란에 휩싸인 하수처리장 증설문제를 시민 공청회 개최를 통해 투명하고 깨끗한 방향으로 해결하기를 촉구한다”면서 “이러한 부분이 지켜지지 않고 포항시가 사업을 강행한다면 감사원 공익감사를 청구하기 위한 서명운동을 진행할 것”이라고 입장을 내비쳤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