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음식물쓰레기 위탁 또 암초
포항시 음식물쓰레기 위탁 또 암초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0.06.24 20:29
  • 게재일 2020.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산만산업 고용승계 대상
수집·운반 종사자만 인정
조업설비팀 8명 사직서 제출

수집·운반 종사자 38명의 고용승계로 해결될 것 같았던 포항시 음식물쓰레기 외부업체 위탁처리 문제가 또다시 암초에 부딪혔다.

24일 포항시와 민주노총 공공연대노동조합 등에 따르면 포항시 음식물쓰레기 처리업체인 영산만산업이 이날 오전 가동을 중단했다. 이는 앞서 23일 포항시가 신영산만산업노조 및 원진기업(주) 등과 합의한 고용승계가 수집·운반 종사자만 대상으로 하고 있어, 승계가 되지 않은 조업설비 인원 8명이 사직서를 제출해서다.

이와 관련해 민주노총 공공연대노동조합은 24일 오전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우려대로 현재 근무 중인 조업설비 인원 8명의 고용승계 요구가 깡그리 거부됐다. 따라서 해당 근무자는 오늘 사직서를 제출하고 퇴사하기로 결정했다”며 “이로 인해 발생할 음식물쓰레기 대란 책임은 전적으로 포항시와 신규 낙찰 업체에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추가적인 행동에도 돌입할 것을 시사했다.

공공연대노동조합 박용규 부위원장은 “음식물쓰레기 외부업체 위탁처리로 인한 혈세 낭비, 최저입찰제 위반에 대한 책임, 포항시장의 행정권 남용 등에 대해 포항지청에 고발장을 접수하는 한편, 감사청구서를 감사원에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사항에 대해 포항시에서는 사안을 인지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나서고 있다는 입장이다. 특히 고용 승계적인 부분은 기업에서 해결해야 할 문제나, 원만한 해결을 위해 행정에서도 각종 노력을 펼치고 있다는 의견을 냈다.

포항시 관계자는 “승계가 되지 않은 분들에 대해서는 시에서 적환장 근무나 운전 등에 종사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을 하고 있다”며 “의견 차를 좁혀 원만하게 해결될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 음식물쓰레기 처리는 기존 업체 영산만산업과의 계약 종료로 타지역 업체가 선정됨에 따라 세금 낭비 및 고용 승계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다. /전준혁기자
전준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