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여 년 독점 운영이 화 불렀다
20여 년 독점 운영이 화 불렀다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0.06.04 20:18
  • 게재일 2020.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근 경주는 5개업체가 나눠 처리
경쟁구도로 서비스 개선 등 효과
장기간 한 업체에만 맡긴 포항은
시설 낙후 등 주민민원 야기시켜
시·업체 간 소송 등 불협화음도

포항지역에서 배출되는 음식물쓰레기를 충청지역에 소재한 업체에 위탁 처리키로 한 것은 포항시 환경문제의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노출시켰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포항의 음식물쓰레기는 지금까지 지역의 한 업체가 20여년 이상 독점 처리해 왔다. 문제는 여기서부터 출발하고 있다. 바로 옆 경주시의 경우 음식물처리량이 포항에 비해 적음에도 5개 업체가 구역별로 나눠 처리하고 있다. 경주의 경쟁구도는 업체간 업무효율 향상과 서비스 개선 등 질적인 성장을 이뤄냈다.

그러나 포항은 한 곳에서 장기간에 걸친 독점 운영으로 안팎에서 여러 민원이 제기되어 왔지만 업체에 끌려가는 형국을 면치 못했다.

이 과정에서 시와 업체 간에도 소송 등 불편한 모습들도 연출됐다. 이러다보니 호동에 소재한 음식물처리시설은 다른 자치단체와 비교해 초라할 정도로 낙후되어 있다. 냄새 등 오염을 이유로 인근 주민들이 항의하고 나선 것은 당연한 일.

시는 더 이상 호동 시설로는 한계가 있다고 판단, 현대화하기로 하고 신규부지 공모에 나섰다 하지만 이번에는 시의원들의 벽에 부딪쳤다. 자기 지역구에는 절대 안된다는 것이 이유였다. 그새 시간은 흘렀고, 영산만산업과의 계약기간마저 종료를 앞두게 되자 결국 외지 업체에 위탁하기에 이르렀다.

포항시 청소과에서 재직했던 한 관계자는 “포항 같은 큰 도시에서 배출하는 음식물쓰레기를 타지역으로 가서 처리한다는 것은 웃기는 일”이라면서 그동안 경주처럼 여러 업체들이 경쟁하도록 했었더라면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을 텐데 시가 판을 잘못 짠 것도 한 원인“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시의원 중 몇몇도 재임 중 이상할 정도로 업체 편을 들곤 했었다”면서 “심지어 전직 시의원은 그 업체 임원으로 가기까지 했었다”며 이런 사태가 빚어진 뒷배경에 대해 시의회도 한번쯤은 되돌아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오죽했으면 시가 새 시설 부지 선정도 하지 못한 상태에서 충청도까지 연간 물류비 수십여억원을 추기로 들여가며 위탁처리를 맡겼겠느냐”며 20여년 이상 독점 처리해 온 업체도 자성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지역의 한 시민단체 대표는 “지금 벌어진 음식물 외부 위탁 사태는 포항의 환경 현안이 어떻게 흘러가고 있는지를 한눈에 보여주고 있다”면서 “이는 결국 시민 불편에다 세금의 역외 지출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포항시가 음식물자원화 신규 사업과 관련해 제시한 인센티브가 관심사항으로 떠오르고 있다. 시설 유치시 시설비의 10%를 현금으로 지급하고 이후 매년 처리비의 10%를 추가로 인센티브 형식으로 제공키로 한 것. 연간 포항시의 처리비용이 70여억원 내외인 점을 감안하면, 해당 지역은 매년 7억여원을 받아 자체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시 관계자는 “그전까지는 반대만 있었으나 이 조건이 붙은 후 매우 긍정적인 반응이 오고 있다”고 전했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