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문인식기·층별 게이트 설치 국회 의원회관 “개방이 원칙인데 권위주의 시대로 회귀하나”
지문인식기·층별 게이트 설치 국회 의원회관 “개방이 원칙인데 권위주의 시대로 회귀하나”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06.01 19:42
  • 게재일 2020.0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의원회관이 지난 2008년의 18대 국회 이전으로 회귀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국회사무처 등에 따르면, 국회 의원회관에는 최근 층별로 스피트게이트와 지문 인식 시스템이 엘리베이터에 설치됐다. 국회사무처는 “일부 부적절한 방문객을 통제하기 위한 목적이다”면서 “지문 등록은 국회의원과 국회직원 중 신청자만 이용 가능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2020년 현재 국회 의원회관의 모습을 보면서 17대 국회와 18대 국회를 떠올리는 이들이 많아졌다. ‘의원 전용 엘리베이터’가 그것이다. ‘의원 전용 엘리베이터’는 지난 17대 국회에서 386 출신 의원들이 중심이 돼 폐지했었다. ‘의원 전용 엘리베이터’는 국회의원의 특권과 권위주의를 상징하는 일종의 마스코트였기 때문이었다. 당시 한 중진 의원이 “우리(국회의원)가 다른 이들과 함께 엘리베이터를 탈 수 없다”는 말까지 하는 정도였다.

그런데 18대 국회에서 ‘의원 전용 엘리베이터’의 부활이 검토됐었다. 여론의 반발에 부딪혀 무산됐던 ‘의원 전용 엘리베이터’는 국회의원들이 테러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는 이유를 들어 의사당 14개 엘리베이터 가운데 4개를 전용 엘리베이터로 부활시켰다. 당시 국회사무처 역시 “테러 등 부적절한 방문객을 통제할 수 있다”고 주장했었다. 이 같은 주장은 2020년 국회사무처의 설명과 판박이다.

물론, 이러한 ‘의원 전용 엘리베이터’는 1년도 되지 않아 없어졌다. 당시 진보신당의 조승수 의원은 “구태의연하고 권위주의적인 정치에 환멸감을 느끼는 국민들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서는 정치권과 국회가 국민들 앞에 겸허히 몸을 낮추고 스스로 문턱을 없애도 모자랄 판국에 오히려 이에 역행하는 의원 전용 엘리베이터가 부활하다니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었다.

국회 의원회관의 폐쇄적 운영이 문제가 된 것은 어제오늘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의원회관은 국회의원과 그 보좌진들이 이용하는 사무실, 각종 토론회가 열리는 회의실 등이 있는 건물이다. 상주인원만 3천 명에 이르며, 정부 관계자와 언론인·민원인·지방정부 관계자 등 유동인구도 상당한 수준이다.

한 관계자는 “국회 운영의 기본원칙은 개방”이라면서 “문재인 정부의 철학이 투명한 공개인데 반해, 국회는 권위주의 시대로 회귀하는 느낌”이라고 전했다.

한편, 국회사무처는 의원회관 1~2층인 공용공간(회의실, 식당 등)을 제외하고 3층부터 게이트를 설치했다.

의회담당관실 관계자는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청사질서유지 관련 지적이 있었다”며 “장사하는 분들이 의원실 한 곳을 예약해 전체를 돌아다니며 영업 활동을 하거나, 종교 활동(포교·전도 등)을 하는 분들, 정치적 목적(반대 진영에 대한 항의)으로 방문하는 분들의 소란 행위가 증가하고 있다”고 게이트 설치 이유를 설명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