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에 방역물품” 주낙영 시장 해임 청원
“日에 방역물품” 주낙영 시장 해임 청원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5.25 20:22
  • 게재일 2020.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영업 경주시민 “전 국민이
재난지원금 받는 비상 시국
피눈물 세금으로 독단 행정
관광 보이콧 번져” 국민청원
주낙영 시장 “전쟁 중에도
의료 등 인도주의 지원” 호소

경주시가 일본 자매·우호도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한 물품을 지원한 것에 대해, ‘주낙영 경주시장을 해임해야 한다’는 국민청원이 제기됐다.

자영업을 하는 경주시민이라고 밝힌 A씨는 지난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경주시장 주낙영의 해임건의를 간곡히 청원합니다’는 글을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전 국민이 재난지원금을 받는 시국에 독단적으로 일본에 방역물품을 지원한 주낙영은 경주시장직에서 내려와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주 시장의 독단적인 행정으로 경주시민 모두 싸잡아 비난을 받고 관광도시 경주를 보이콧하는 사람들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며 “경주시민을 위해 일해야 할 일꾼이 시민 한 명이라도 더 보살피고 챙기기는커녕 피눈물 같은 세금을 일본이란 엉뚱한 곳에 갖다 바치고 있다”며 해임을 건의했다.

25일 현재 해당 청원에는 7만명 가까운 국민이 동의한 상태다.

또 같은 날 청와대 게시판에는 ‘지자체에서 세금으로 지원된 비축분에 대하여 임의로 국외반출하지 못하도록 행정명령을 내려주세요’라는 청원도 게시됐다. 이 청원에는 25일 오전 11시 현재 1만6천여 명이 동의했다.

사태가 확산되자, 25일 경주시는 오바마시, 우사시, 닛코시에 보내려던 방역물품 지원을 중단하기로 했다. 경주시 관계자는 “최근 의도와 달리 여러 논란이 이어지면서 물품을 보내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주낙영 경주시장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쟁 중 적에게도 의료 등 인도주의적인 지원을 하는 법인데 나라시와 교토시는 오랜 기간 교류해온 사이다”며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무조건적인 반일이 아니라 미래지향적인 극일이란 점을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밝혔다.

다만 주 시장은 “반일 감정이 팽배한 이 시점에 굳이 지원했느냐는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면서 시민들께 이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