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비대위? 조기 전대?
통합당 비대위? 조기 전대?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4.21 20:12
  • 게재일 2020.0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의원 21대 당선인 대상
전수조사 결과 오늘 발표

제21대 총선 참패 이후 ‘당 수습’에 나선 미래통합당이 현역 의원들과 총선 당선자들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키로 했다. 하지만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와 ‘조기 전당대회 개최’ 등으로 이견을 보이고 있는 통합당이 전수조사 의견을 수용할지는 미지수다.

통합당은 이날 “당 소속 20대 국회의원 및 21대 당선인들을 대상으로 21일 저녁 9시까지 전수조사를 실시한다”며 “결과는 22일 오전 10시 최고위원회의 이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합당 현역은 92명, 당선인은 84명으로, 종복 인원을 빼면 모두 142명이다.

조사 문항은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을 대표로 하는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할 것’인지. ‘심재철 대표 권한대행체제로 당을 운영한 뒤 조기 전당대회를 개최하느냐’는 질문 중 택일하는 방식이다.

또 비대위의 활동 기간을 어느 정도로 할지, 즉 전권을 쥔 ‘혁신형’이 바람직한지, 아니면 조기 전당대회를 위한 ‘관리형’이 바람직한지도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 심재철 당 대표 권한대행 및 원내대표는 “20대 의원과 21대 당선인을 전수조사해 단 한 표라도 많은 쪽으로 가겠다”고 밝혔다.

전수 조사 결과가 마무리되면 통합당의 향후 체제가 어느 정도 윤곽이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통합당은 22일 오전 10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이번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하지만 이 같은 결정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당내에서 나오고 있다. 통합당 한 고위 인사는 “민주적 방식인 다수 의견 채택을 내세웠지만, 비대위 체제가 비토될 경우 통합당의 리더십 붕괴가 오랫동안 이어질 수 있다”고 꼬집었다. 조기 전당대회 개최 의견이 우세할 경우 사실상 당 지도부가 없는 상태로 전당대회를 치르게 된다.

특히, 다수 의견을 각기 이해관계가 다른 20대 의원과 21대 당선인들이 수용할지 여부도 미지수다. 한 당선자는 “결과에 승복하지 못한 채 각자 자신들의 정치적 입지에 따른 지역·계파 간 세 대결이 또 한 번 펼쳐질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