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깃발만 꽂아도 당선은 옛말… 무소속 최대 변수로 부상
보수 깃발만 꽂아도 당선은 옛말… 무소속 최대 변수로 부상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3.25 19:46
  • 게재일 2020.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4·15 총선 - 경북 격전지를 가다
통합당 막장 공천에 반발 전·현직 의원 등 대거 무소속으로 출마
민주당 첫 지역구 의원 배출·무소속 단일 연대후보 관전 포인트

그동안 경북은 보수당의 싹쓸이 당선 구도를 보였다. 하지만 이번 4·15 총선에서는 ‘민주당의 첫 지역구 의원 배출’과 ‘무소속 후보자들의 약진’ 등이 주된 관전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경북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소속 시장을 탄생시킨 구미와 현역 국회의원의 불출마로 무주공산이 된 포항남·울릉, 안동·예천과 상주·문경, 고령·성주·칠곡이 이슈 지역으로 꼽힌다. 또 막판 공천 번복이 있었던 경주는 당선자의 윤곽을 가리기 힘들 정도다.

우선 포항남·울릉 선거구는 민주당 허대만 예비후보와 통합당 김병욱 예비후보, 무소속 박승호 전 포항시장의 3파전 양상을 보일 전망이다. 통합당의 정치 초년생과 무소속의 관록이 보수진영의 분열을 가져와 민주당 예비후보가 반사시익을 얻게 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구미을 선거구는 비례대표 출신의 민주당 김현권 의원과 통합당 김영식 전 금오공대 총장이 벌써부터 이념논쟁을 벌이는 등 치열한 승부를 예고했다. 또 ‘LG 화학 구미 투자 유치’ 성사 여부에 따라 구미을 유권자들의 민심도 달라질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더욱이 민주당 소속 장세용 구미시장의 존재가 선거 판도에 얼마만큼의 영향을 줄 수 있는지도 관전포인트로 꼽힌다.

안동·예천 선거구는 민주당 이삼걸 전 경북도 부지사와 통합당 김형동 법무법인 중앙법률원 대표 변호사, 무소속의 권오을 전 의원, 무소속의 권택기 전 의원, 무소속의 김명호 전 경북도의원 등이 격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무소속 출마예정자 3명이 모두 보수 인사로 분류되면서 보수표 분산에 따른 민주당 측의 어부지도 가능하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결국, 무소속 출마 예정자들의 득표에 이목이 집중되는 상황이다.

상주·문경 선거구 역시 민주당, 통합당, 무소속 출마예정자 간 치열한 지역 분할싸움과 보수 분열 등의 상황으로 선거전이 펼쳐질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민주당 정용운 전 경북탁구협회장과 통합당 임이자 의원, 무소속의 이한성 전 의원 등이 상주와 문경 지역 간 자존심을 건 득표전에다 보수진영 표분산 등을 두고 양보할 수 없는 선거전을 벌이게 됐다.

고령·성주·칠곡 선거구는 민주당 장세호 전 칠곡군수와 통합당 박희용 전 경북도지사 경제특보, 무소속 김현기 전 경북도 행정부지사 등이 치열한 경합을 벌이며 또 다른 이슈지역에 포함되고 있다. 이곳은 고령·성주 지역 유권자 수보다 칠곡 지역 유권자가 더 많아 지역 민심 방향과 보수표의 분산 정도에 따라 승패가 달라질 것으로 예상되는 등 경북지역에서도 핫 한 곳으로 지적된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경북 지역도 과거 보수진영의 주요 텃밭이었지만, 오는 총선에서는 통합당의 공천실패에 따른 민심이반 정도가 상당한 상태”라며 “이런 현상으로 일부에서는 경북 지역에서 첫 민주당 지역구 국회의원 탄생과 무소속의 약진이 가능할 수도 있어 전국에서 이목을 집중시키는 지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