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검사 ‘음성’ 대구 17세 소년 숨져
코로나19 검사 ‘음성’ 대구 17세 소년 숨져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0.03.18 20:22
  • 게재일 2020.0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렴 징후로 병원 입원했다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사망
일부 유전자 검사서 양성 소견

코로나19 검체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던 17세 A군이 폐렴 증세를 보이다가 갑자기 사망해 보건당국이 사후 검체 검사에 들어갔다.

18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5분께 대구 영남대병원에서 17세 소년이 숨졌다. 사인은 다발성 장기부전이며, 기저질환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A군은 지난 13일 오전 발열 등 증상으로 경산 중앙병원을 찾았다가 엑스레이 검사 결과 폐렴 징후가 나타나 이날 오후 영남대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엑스레이상 폐 여러 부위가 하얗게 변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혈액 투석, 에크모(ECMO·인공 심폐 장치) 등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A군은 지난 13일 경산 중앙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A군에 대해 여러 번 검사를 한 결과 대부분 음성이 나왔지만 1∼2번 정도 어떤 유전자 검사에서 양성 소견을 보인 게 있어 ‘미결정’으로 일단 판단했다”며 “검체를 확보해 추가 검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