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단계… 대구·경북 위한 특단조치 있어야
심각단계… 대구·경북 위한 특단조치 있어야
  • 등록일 2020.02.24 19:05
  • 게재일 2020.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3일 코로나 19에 대한 감염병 위기경보를 최고 수준인 심각단계로 격상했다. 그러나 대구경북의 위급한 상황에 대한 정부의 인식은 그렇게 심각해 보이지 않았다. 적어도 지금은 코로나 19 사태의 중심이 되고 있다 해도 무방할 대구경북 상황에 대한 정부의 특단 조치가 대통령의 언급에 포함됐어야 했다는 것이다.

대구경북만을 위한 조치를 요구하는 것이 아니고 대구경북을 집중 지원관리하는 것이 전국적 확산을 막는 길이기 때문이다.

24일 오후 4시 기준 대구와 경북에서는 681명의 확진자가 발생, 국내 전체 확진자인 833명의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사망자도 8명이나 나왔다.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은 희생자가 나올지 모르는 다급한 상황이다.

그럼에도 대통령은 신천지교회 시설 폐쇄나 행사 자제, 인력과 장비 지원 등 통상적 지원대책만 나열하고 말았다. 물론 심각단계에서 지원되는 통상적 지원책에는 총체적 행정력 동원을 전제로 한 것이다. 그러나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같은 강력한 정책 수단이 있어야 대응효과를 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 정부의 상황인식에 문제가 있다. 코로나 19 지역사회 확산 초기 국무총리가 잠시 대구를 다녀간 것 외 중앙정부의 고위공직자나 정치권의 대구 방문은 없었다.

지금은 대통령의 비상한 관심이 필요하다. 문 대통령의 대구 방문이나 문 대통령의 직접적 지시로 관료들의 대구경북에 대한 상황 인식을 바꾸어 주어야 한다. 지역에서는 수도권이나 부산, 광주에서 대구와 같은 코로나 사태가 발생했다면 정부가 이렇게 대처했을까 하는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이 많다. 코로나 19 사태에 대해 국민 다수는 정부가 화를 키웠다고 생각한다. 대한감염학회 등 의료계가 심각단계 격상을 요구했음에도 정부는 이를 외면했다. 대한의사협회도 두 차례나 중국인의 국내 입국을 금지할 것을 건의했으나 아직도 정부는 제한적 조치에 머물고 있다.

대구경북민은 중국 무한과 같은 상황이 지역에서 일어날까봐 가슴을 졸이고 있다. 뒷북친 정부가 과연 코로나 확산세를 막을 능력은 있는지도 의심한다. 대구경북에서는 코로나 확진자가 여전히 속출하고 있다. 의료진과 병상 확보에도 초비상이다. 이 상태로 가면 정말로 우한 같은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 걱정이 태산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