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음압 격리병상·역학조사관 태부족
대구 음압 격리병상·역학조사관 태부족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2.19 20:33
  • 게재일 2020.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지정 음압병상 10개 뿐
대구 54개·경북 34개 병상 운영
전문인력도 2명… 대응 차질 우려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대구에 음압 격리병상과 역학조사관 등이 태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대구시와 보건의료노조 대구경북본부 등 8개 단체로 구성된 대구경북보건복지단체연대회 등에 따르면 대구지역의 국가지정 음압병상은 대구의료원 5개, 경북대병원 5개 등 10개에 불과하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면 비상체제로 전환하고 확진자 이동 경로와 접촉자 등 역학조사에 투입할 역학 조사관 역시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다.

특히 31번 확진자가 지난 9일과 16일 대구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확인돼 당시 참석자 1천여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진행할 방침이지만, 이를 담당할 전문인력은 2명뿐이다. 확진자가 방문한 다중이용시설 접촉자 파악을 위한 폐쇄회로(CC)TV 검색 등은 일반 공무원이 할 수 있으나 역학 조사는 전문 역학 조사관이 맡아야 하기 때문이다. 또 확진자가 크게 늘고 있지만, 이들을 수용할 음압병실도 부족한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대구 지역에는 현재 음압 병상을 갖춘 상급종합병원은 경북대병원 5개, 칠곡경북대병원 4개, 계명대 동산의료원 12개, 대구가톨릭대의료원 6개, 영남대의료원 15개, 파티마병원 10개 등 모두 54개이고 경북에는 34개 병상이 있다.

하지만, 중환자나 호흡기질병 등 격리해야 하는 환자들이 이미 상당수 음압병실을 쓰고 있어 대구시와 지역 병·의원 측은 코로나19 외에 다른 질병으로 음압병실을 사용하는 환자들을 다른 병실로 이전 조치하기로 했다.

노홍인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책임관은 음압병상 운용에 대해 “대구에서 수요가 초과하면 경북 권역 자원을 함께 활용할 것”이라며 “지역에서 병상이 부족하면 인근 지방자치단체로 넘어갈 수 있도록 정부가 움직이고 있다”고 말했다. /김영태기자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