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교회·뷔페 드나들고 서울도 방문
병원·교회·뷔페 드나들고 서울도 방문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0.02.18 20:35
  • 게재일 2020.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번 확진자 동선 드러나
수백명과 직·간접으로 접촉
택시 등 대중교통도 이용해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 커져
가족 3명은 음성으로 판정

대구에서 발생한 31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달 29일 서울 강남에 이어 대구지역 병원, 교회, 호텔 뷔페를 오가며 수차례 택시를 이용하는 등 시내 곳곳을 돌아다닌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31번 확진자는 해외여행 경력이 없고 다중 집합소인 교회에서 종교활동을 참여하고 호텔 뷔페를 이용하는 등 수백명과 직·간접적으로 접촉한 것으로 드러나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18일 대구시와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국내 31번째 확진자인 61세 여성은 지난 17일 오후 11시 1차 대구보건환경연구원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으며, 18일 오전 5시 질병관리본부 재검사 결과 ‘양성’ 확정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장 대응팀 14명을 즉각 대구에 파견해 대구시 보건당국 등과 협력해 31번 확진자의 상세 동선과 접촉자 등을 파악하고 있다. 환자 동선 관련 폐쇄회로(CC)TV와 카드 사용 내역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31번 확진자의 이동경로와 접촉자 등을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도 함께 실시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31번 확진자는 예식장 뷔페와 종교시설 등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를 방문한 사실이 확인됐고 택시도 5차례 탑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확진자는 지난달 29일 대중교통을 이용해 서울 강남에 있는 씨클럽 본사를 방문했으며, 1월 6일 오후 10시 30분께 교통사고를 당해 7일 직장인 동구 씨클럽에 출근한 뒤 퇴근해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한방병원에 외래 진료 후 8일까지 이틀간 입원한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해당 환자는 자차와 택시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9일과 16일에는 남구 대명동 소재 대구교회에서 2시간씩 예배에 참여했으며, 15일에는 지인과 동구에 있는 퀸벨호텔에서 점심 식사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가장 먼저 31번 확진자의 남편과 자녀 2명 등 가족 3명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 그 결과 음성으로 판명났다. 확진자가 입원했던 수성구 한방병원은 오전부터 건물 입구를 승용차로 막고 주차장 입구도 폐쇄했다. 또 병원에 남아있는 나머지 환자 33명과 의사, 직원 등을 이날 중 대구의료원으로 이송할 예정이다. 같은 건물 1층에 있는 약국과 신협 범어지점도 임시 휴업에 들어간 상태다. 직원 7명이 근무하는 범어지점의 경우 오전 10시부터 문을 닫았으며 직원 모두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갈 예정이다.

또 다른 방문지인 동구 퀀벨호텔과 씨클럽, 수성구 보건소, 남구 신천지교회(신천지예수교회다대오성전)도 폐쇄하고 방역작업을 실시했다.

대구시는 31번 확진자 동선이 서구와 동구, 수성구, 남구 등 시 전역으로 퍼져 있고 방문지에 수백명이 모이는 다중 집합소도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역에서는 코로나19가 대구 전역에 확산되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 환자가 지난 7일부터 양성 판정을 받은 17일까지 파악된 외부 활동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히고 “상세 동선이 파악되는 대로 신속하게 시민에게 공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는 시민의 날 등 공공행사는 전면 취소하고 민간행사에 대해서는 취소를 권고할 방침이다.

/이곤영기자@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