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2천억 들여 ‘스마트 건설기술 개발사업’
국토부, 2천억 들여 ‘스마트 건설기술 개발사업’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20.01.19 20:14
  • 게재일 2020.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장비 자동화 등 개발 나서
오늘부터 내달 25일까지 공모

국토교통부는 오는 2025년까지 약 2천억원을 투자하는 ‘스마트 건설기술 개발사업’을 올해 4월에 착수한다.

5년 내 즉시 건설 현장 전반으로 보급 가능한 핵심기술 패키지를 확보해 스마트 건설기술 선두 반열에 진입한다는 목표다. 또 건설산업의 생산성을 25% 이상 높이고 공사기간과 재해율은 25% 이상 감축하겠다는 청사진을 걸었다.

국토부는 이를 위해 20일부터 다음 달 25일까지 연구기관 공모를 벌인다고 19일 밝혔다. 공모를 통해 12개 세부과제별 연구기관과 사업단 전체 업무를 총괄하는 사업단장을 선발할 예정이다.

개발 사업은 총 4개의 중점분야, 12개 세부과제로 구성돼 올해부터 6년간 약 2천억원(총 1천969억원, 국비 1천476억원, 민간 493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대형 연구개발(R&D) 프로젝트다. △토공 장비 자동화와 다수 장비 간 협업 시공을 위한 실시간 통합관제 △BIM 기반 모듈러 시공 로봇을 활용한 무인 원격 시공 △스마트 안전관리 및 디지털 트윈(실제 구조물을 그대로 재현하는 쌍둥이 모델)기반 가상시공 시뮬레이션 등 건설공정 전반을 획기적으로 혁신할 수 있는 주요 핵심기술들이 연구과제로 포함됐다.

핵심기술 개발부터 종합적 시험적용을 통한 개발기술 검증까지 총 3단계로 구분해 추진할 계획으로, 그간 대부분 300억원 이하였던 사업 규모를 2천억원대로 대폭 확대해 실제 대형 건설 현장에서의 실증을 가능하도록 했다. /안찬규기자 ack@kbmaeil.com

안찬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